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커플 여행 갔다 목 졸려 숨진 여성 '약혼자도 시신으로 발견'

  • 등록 2021-10-23 오전 12:01:55

    수정 2021-10-23 오전 12:01:55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미국에서 약혼한 남성과 커플 여행을 떠났던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된 지 약 한 달 만에 약혼자 남성도 시신으로 발견됐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현지시간 21일 플로리다주 자연보호구역에서 발견된 유해가 브라이언 론드리(23)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FBI는 론드리의 치과 기록을 통해 그의 신원을 파악했다.

故개비 페티토(왼쪽),故 브라이언 론드리.사진=인스타그램
페티토는 지난 7월 약혼자인 브라이언 론드리와 함께 캠핑카를 타고 와이오밍주 그랜드티턴 국립공원으로 여행을 떠났다.

이가운데 당시 두 사람을 만났던 행인들은 커플이 싸우는 장면을 목격하고 경찰에 직접 신고를 하기도 했다. 이후 론드리는 지난달 1일 차를 끌고 혼자 플로리다주 자택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페티토는 그 뒤로 연락이 두절됐고, 페티토의 가족은 같은 달 11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페티토의 가족은 “론드리에게 그녀의 행방을 물었으나 어떠한 대답도 들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진 경찰 조사에서 론드리는 묵비권을 행사하는 등 조사에 협조하지 않았다. 이후 그는 플로리다 남부의 습지에 캠핑하러 간다며 집을 나선 뒤 종적을 감췄다.

페티토는 지난달 19일 와이오밍주 서부의 브리저-티턴 국유림 캠핑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고, 당국은 부검을 통해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확인했다.

FBI는 론드리를 살해 용의자로 지목하진 않았다. 그러나 론드리는 FBI가 지목한 유일한 ‘관심 인물’(사건의 주요 단서를 알고 있다고 판단되는 사람)로서 추적을 받아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