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영남 "전처 윤여정에 꽃 보냈더니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 등록 2022-01-17 오전 6:45:44

    수정 2022-01-17 오전 6:45:44

‘신과 한판’(사진=MBN)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가수 조영남이 전처 윤여정에게 꽃을 보낸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N ‘신과 한판’에서는 조영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조영남은 전처 윤여정을 언급하며 “그 친구는 장희와 친구다. 술도 마시고 그런다”라며 “맨날 TV에 나오고 영화에 나오니까 같이 사는 느낌이라 편하게 느껴진다. 맨날 (TV로)보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MC들은 “이장희 씨가 만나면 얘기를 할 텐데 윤여정의 반응은 어떠냐”고 물었고 조영남은 “얘기하면 너까지 안 만난다 이렇게 얘기한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MC 김구라는 조영남이 윤여정에게 꽃을 보낸 것을 언급하며 “꽃다발은 왜 보내냐”고 물었고 조영남은 “장희가 보내보라고 시켜서 보냈다”라며 “무명으로 보냈다. 세번을 무명으로 보내라고 하더라”고 대답했다.

이어 “배달하시는 분이 전화가 와서 못가겠다고 하더라. 그쪽에서 한번만 더 오면 경찰에 신고한다고 하더라”면서 “이장희에 뭐라고 하지도 못한다. 괌으로 갔다”고 설명했다.

앞서 조영남은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오스카 수상을 했을 당시 “바람피운 남자에 대한 최고의 복수”라는 소감을 남겨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조영남은 “대중의 반응을 이해한다”면서도 “그런데 굉장히 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전시도 못하게 됐다. 전시회 쪽에서 분위기가 안 좋으니까 취소를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