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세대 아이돌, 어떻게 빌보드 초고속으로 접수했나

르세라핌, 6개월 만 '빌보드200'
K팝 걸그룹 역사상 최단기간 기록
스트레이 키즈, 두차례나 정상 올라
"K팝 팬들, 새 가수·신곡에 열린 마음
데뷔 직후부터 글로벌 팬덤 확보 가능"
  • 등록 2022-11-09 오전 5:00:16

    수정 2022-11-09 오전 5:00:16

(그래픽=김정훈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4세대 K팝 아이돌의 미국 빌보드 메인차트 진입 속도가 빨라졌다. 그룹 방탄소년단, 블랙핑크로 대표되는 3세대 아이돌의 경우 빌보드 메인차트(핫100·빌보드200) 진입까지 최소 1년 10개월에서 많게는 6년까지 걸렸지만, 2010년대 후반 데뷔한 4세대 아이돌의 경우 빌보드 메인차트 진입까지 1년도 채 걸리지 않는 등 성장세가 남다르다.

데뷔와 동시 빌보드 진입… 4세대 파워

하이브 레이블 쏘스뮤직 소속 걸그룹 르세라핌은 지난달 17일 발매한 미니 2집 ‘안티프래자일’로 11월 첫 주 미국 빌보드200 차트에 14위로 진입했다. 데뷔 6개월 만에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에 입성한 르세라핌은 ‘K팝 걸그룹 역사상 최단기간 빌보드200 차트인’이라는 기록을 썼다. 종전 최고 기록은 블랙핑크가 세운 1년 10개월이다. 블랙핑크는 2018년 6월 발매한 미니 1집 ‘스퀘어 업’으로 빌보드200 40위에 진입한 바 있다.

보이그룹은 속도가 더 빠르다. 하이브 레이블 빅히트 뮤직 소속 보이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는 2019년 3월 첫 앨범 ‘꿈의 장: STAR’를 발매하자마자 빌보드200 140위에 이름을 올렸다. 방탄소년단이 빌보드200 차트에 첫 진입하기까지 2년 6개월이 걸린 점을 감안하면 놀랄 만한 성과다. 일각에서는 소속사 선배 그룹인 방탄소년단의 후광이 컸다고 말하지만, K팝에 대한 전체적인 호감도가 미국 내에서 상당히 높아졌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4세대 아이돌 대표주자로 손꼽히는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스트레이 키즈는 빌보드 메인차트 진입까지 4년이 걸렸지만 첫 진입부터 차트 정상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올해 3월 미니 6집 ‘오디너리’로 빌보드200 정상을 첫 정복한 데 이어, 지난 10월 발매한 미니 7집 ‘맥시던트’로 두 번째 1위에 올랐다. 빌보드200에서 1위를 차지한 K팝 가수는 방탄소년단(6회), 스트레이 키즈(2회), 슈퍼엠(1회), 블랙핑크까지 총 4팀이다. 이 중 해당 차트에 2개 앨범 이상을 정상에 올린 팀은 방탄소년단과 스트레이 키즈뿐이다.

정덕현 문화평론가는 “K팝의 위상이 높아지고 글로벌 팬덤이 빠르게 구축되면서 미국의 대표 차트인 빌보드에서 놀랄만한 성과를 써 내려가고 있다”며 “앞으로는 새 앨범을 낼 때마다 멜론·지니 등 국내 차트뿐 아니라 미국 빌보드, 영국 오피셜 차트에도 진입하는 K팝 가수들이 더욱 많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데뷔와 동시에 미국 빌보드 차트에 진입한 TXT(사진=빅히트 뮤직)
해외 앨범 발매·콘서트 개최 시간도 크게 단축

4세대 아이돌은 첫 해외 콘서트 개최, 첫 해외 앨범 발매까지 걸리는 시간도 절반가량 단축시키고 있다.

K팝 팬덤 데이터를 집계하는 스페이스 오디티의 ‘케이팝 레이더’에 따르면, 3세대 아이돌은 첫 해외 콘서트 개최까지 평균 582일이 걸렸지만 4세대는 200일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평균 13개월을 단축시킨 것이다. 첫 해외 앨범 발매 시기도 평균적으로 9개월이 단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3세대는 첫 해외 앨범 발매까지 697일이 걸렸던 반면, 4세대는 448일이 소요된 것으로 집계됐다.

전문가들은 4세대 아이돌이 글로벌 음악시장에서 빠르게 두각을 드러낼 수 있는 비결로 K팝 저변의 확대와 두터워진 팬덤을 꼽는다. K팝에 매료된 팬들이 새로운 가수, 신곡에 대해서도 호감을 갖고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이는 환경이 마련됐다는 것이다.

김 평론가는 “3세대 아이돌이 글로벌 시장의 문을 열어준 덕에 4세대 아이돌이 비교적 수월하게 글로벌 진출을 꾀할 수 있었다”며 “데뷔 직후부터 글로벌 팬덤 확보가 가능해진 만큼, 보다 빠르게 미국 등 해외에서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정 평론가는 “K팝 열풍 덕분에 이제는 ‘K팝’이란 이름표를 달고 해외에 진출하면 일종의 프리미엄 효과를 누리게 된다”며 “4세대 아이돌의 경우 현지 방송 출연은 물론이고 영어곡 발표, 현지 아티스트와 활발한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입지를 다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는 더 빠르게, 더 많은 성과를 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