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골프樂]‘클럽 헤드 열고 임팩트 구간 가속’…임성재의 벙커샷 비결

  • 등록 2020-03-30 오전 6:00:00

    수정 2020-03-30 오전 6:00:00

임성재가 클럽 헤드를 활짝 열고 벙커샷을 하고 있다. (사진=임정우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벙커샷 잘하는 비법이요? 클럽 헤드 열고 임팩트 구간 가속이 붙어야 해요.”

아마추어 골퍼들에게 벙커는 공포의 대상이다. 원하는 곳으로 공을 보내기 어려운 장소가 벙커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2019~2020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혼다 클래식 우승자 임성재(22)는 벙커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그는 “러프보다 벙커에서 샷을 하는 게 훨씬 편하다”고 말할 정도로 벙커샷에 대한 자신감을 갖고 있다.

임성재의 벙커샷은 클럽 헤드 열기에서 시작된다. 그는 “벙커샷을 할 때 아마추어 골퍼들이 가장 많이 하는 실수 중 하나가 클럽 헤드를 열지 않는 것”이라며 “일반적인 샷을 할 때처럼 클럽 헤드를 스퀘어로 놓으면 벙커샷을 절대 잘할 수 없다”고 말했다.

클럽 헤드를 열고 벙커샷을 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벙커에서는 일반적인 샷과는 다르게 공이 아닌 모래를 먼저 쳐야 하는 만큼 클럽 헤드를 열어줘야 스윙이 막히지 않는다”며 “클럽 헤드를 열고 공 1개~1.5개 뒤를 자신 있게 내려친다는 생각으로 벙커샷을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임성재가 벙커샷을 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또 한 가지는 임팩트 구간 가속이다. 그는 아마추어 골퍼들이 공 뒤를 맞춰야 한다는 생각이 강해 벙커에서 탈출하지 못하고 ‘철퍼덕’하는 실수가 나온다고 강조했다.

그는 “클럽 헤드를 열고 벙커샷을 해도 임팩트 구간 헤드 스피드가 줄면 벙커에서 공을 빼내는 게 쉽지 않다”며 “공을 박아 친다는 생각을 버리고 임팩트 구간에서 가속이 붙도록 자신 있게 스윙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성재는 공이 모래 깊숙이 박혀 마치 계란 노른자처럼 보이는 에그 프라이가 된 상황에서 벙커샷을 하는 방법도 소개했다. 그는 “공이 모래 안에 파묻혀 있을 때는 클럽 헤드를 스퀘어로 놓고 도끼질하는 느낌으로 강하게 쳐야 한다”며 “백스윙을 완만하게 들면 공 뒤를 파고들기 어려운 만큼 V자 스윙을 한다는 생각을 하고 백스윙을 가파르게 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임성재가 클럽 헤드를 활짝 열고 임팩트 구간 가속이 이루어지는 벙커샷을 하고 있다. (사진=임정우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