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싱글대디' 이태성, 이한승과 형제 같은 케미…붕어빵 父子

  • 등록 2020-04-06 오전 7:31:05

    수정 2020-04-06 오전 7:31:05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미우새’ 최초의 싱글대디 이태성이 출연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배우 김성령이 스페셜MC로 출연한 가운데 이태성과 이한승 부자가 처음 합류했다.

이태성의 어머니는 51세에 할머니가 됐다. 이에 대해 어머니는 “어느 날 갑자기 아들이 전화가 왔다. 그리고 떨리는 목소리로 ‘엄마 조금 있으면 할머니 된다’고 하더라”며 “내가 이제 50대에 들어섰는데 준비도 안 됐는데 할머니가 된다니 싶었다. 돌아서서 생각하니 은근히 기쁘고 기대도 되더라. 여러 가지 복잡한 감정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는 “그때 내 나이가 보통 주부는 애들 다 키우고 나만의 시간을 가질 시기인데 그런 걸 하나도 못 한다고 생각하니 속상하기도 했다”며 “그렇지만 내 아들이 그렇게 해야 한다면 엄마니까 당연히 해줘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태성 어머니는 손자를 키우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어머니는 “사적인 일상을 다 접고 손자 한승이에게 올인했다. 엄마가 키운 것보다 더 잘 키워야겠다는 생각으로 노력을 많이 했다. 좋은 할머니가 되기 위해 교육을 받고 동화 구연을 배우기도 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이태성은 동생인 가수 성유빈과 함께 살고 있었고, 평소 이태성의 부모님과 함께 지내는 아들 이한승 군은 주말을 보내기 위해 아빠 집에 방문했다.

이태성, 이한승 부자는 일상적인 이야기를 나누며 티격태격 형제 같은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다.

또 이태성은 아들이 좋아하지만, 평소 어머니가 절제시켰던 여러 가지 간식들을 꺼내 오며 스스럼없는 관계를 과시했다.

뿐만 아니라 이태성은 아들이 가장 좋아하는 장난감을 들고 가족 중에 누가 제일 좋은지 묻거나, 여자친구는 있냐면서 말을 던지면서 장난을 건넸다.

이같은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 김성령은 “아빠 같지 않고 형하고 동생 사이 같다”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