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3.91 16.9 (-0.72%)
코스닥 778.02 29.96 (-3.71%)

설훈 “통합당 지지율 역전, 충격적”…홍문표 “민주당 오만”

  • 등록 2020-08-16 오전 12:00:51

    수정 2020-08-16 오전 12:00:51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최근 미래통합당이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을 추월한 가운데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충격적이다”라고 반응했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설 최고위원은 14일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서 “박원순 시장 젠더 이슈 이후, 부동산 문제. 최근에 또 수재까지 겹쳐서 지지율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여론조사는 오르락내리락하는 법이다. 그러나 몇 년 만에 통합당이 우리 민주당을 앞섰다는 것은 충격적인 이야기다. 민심이 변화되는 것에 대해서는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8월 29일, 며칠 안 남았다. 전당대회를 치르면 새로운 지도부가 들어설 것이기 때문에 새로운 지도부와 함께 수재도 제대로 잘 정리를 하고, 그리고 경제 살리기를 제대로 하면 다시 국민들로 지지를 받지 않겠나, 이렇게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홍문표 통합당 의원은 “정치권에서 지지율은 항상 출렁거릴 수 있다고 본다. 좋을 수도 있고, 나쁠 수도 있다. 국민의 마음을 어떻게 우리가 알겠냐. 이번 저는 통합당의 지지율이 민주당보다 앞선다는 부분은 한 마디로 대통령이 지금 3년 4개월째 접어들었는데, 종합 평가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대통령이나 민주당이 국민을 무섭게 알고, 또 두렵게 알았다고 하면 저는 이런 일은 없었으리라 생각을 한다. 아시는 바와 같이 대통령께서는 지킨다고 지켰지만 우리나라에 지금 법과 원칙이 제대로 작동이 된다고 보지 않는다. 또 윤리와 도덕도 마찬가지고, 사회 정의, 안보, 국민 경제, 이런 총체적인 불안과 실망이 겹친 결과가 오늘의 이런 여론조사 지지율이 나왔다. 한 마디로 민주당이 조금 오만했다. 예산에서부터 또 인사에서부터. 또 추경에서부터, 또 국회 운영에서부터 한 가지 야당과 협치를 제대로 한 것이 없이 그저 176명의 힘이 있고, 대통령의 큰 권력이 있기 때문에 그냥 오만한 결과라고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설 최고위원은 “지지율 하락의 제일 큰 원인은 부동산 정책에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전월세 가격을 잡으려고 했는데, 현재 시점에서는 잘 안되는 것 같다. 그런데 일종의 일시적인 혼란이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부동산 문제는 조만간에 진정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이렇게 되면 민생 문제를 다잡고 부동산 정책을 바로 잡고 한 그 결과가 이후로는 조금 나아지지 않을까라는 판단을 한다”고 말했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0~12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07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95% 신뢰 수준에 표본 오차 ±2.5%포인트, 그 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통합당의 정당지지도가 36.5%로 민주당(33.4%)을 3.1%포인트 앞섰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