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86 12.45 (+0.53%)
코스닥 830.67 6.02 (+0.73%)

[복GO를 찾아서]"오늘은 LP사러 가야지"

BTS·블랙핑크·레이디가가 등 잇따라 LP 제작
멋스러운 표지에 소장가치 UP..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
"코로나19 여파로 과거를 그리워하는 심리"
  • 등록 2020-10-02 오전 12:05:00

    수정 2020-10-02 오전 12:05:00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레코드숍에 방문하면 모두의 기억 속에 잊혀진 보석을 찾으러 가는 것 같아요”. 대학생 A씨(25)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남긴 글이다.

CD(콤팩트디스크)의 등장과 함께 역사의 뒤편으로 퇴장한 듯했던 ‘LP(롱플레이레코드) 전성시대’가 레트로(복고) 열풍을 타고 돌아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디지털 시대인 오늘날에는 스마트폰과 같은 디지털 기기로 음악을 재생해 듣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과거에는 음악을 저장한 매체와 이를 재생할 수 있는 전용 기기가 있어야 음악을 들을 수 있었다.

그 대표적인 매체가 LP였다. 지난 1948년 미국의 콜롬비아 레코드가 처음으로 개발한 LP는 턴테이블을 통해 재생하는 아날로그 음악 저장매체였다. 판 표면에는 아주 세밀하게 소리 골이 새겨져 있어 턴테이블에 달린 바늘이 이 소리 골을 지나면 음악이 재생된다.

이후 LP는 가장 대중적인 음악 저장 매체로 사랑받으며 음악 애호가들과 함께했다. 1980년대부터 디지털을 기반으로 한 CD와 MP3 등이 등장하며 LP는 점차 내리막길을 걷게 됐다. 40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 LP는 음악 시장에 아날로그 감성을 전달해 되살아나면서 진한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LP 제작은 최근 아이돌 가수들이 유행처럼 따르고 있다.

‘다이너마이트’로 빌보드를 정복한 방탄소년단(BTS)과 몬스타엑스, 블랙핑크뿐만 아니라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신승훈과 데뷔 55주년인 남진까지 전 장르의 가수들이 모두 음원과 CD를 내면서 LP를 함께 출시했다.

이러한 유행은 세계적인 추세다.

두아 리파, 5 세컨즈 오브 서머(5 Seconds of Summer), 레이디 가가, 빌리 아일리시 등 팝스타들이 LP를 선보였다.

이 때문일까. 고물 취급을 받던 LP 플레이어 턴테이블 등 오디오 관련 판매량도 급증했다. 올해 1~9월 관련용품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0%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과거 LP 명반으로 꼽히는 앨범들도 다시 발매되고 있다. 세계적 음반사인 유니버셜뮤직은 퀸, 본 조비, 롤링스톤스 등 전설적인 팝 아티스트의 음반을 한정판 컬러 LP로 재발매하기도 했다.

이처럼 LP는 팬들의 추억을 자극하면서 소장 욕구까지 불러일으켜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장점을 갖추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뿐만 아니다. LP만의 색다른 음질도 인기 이유로 꼽힌다. 투박하지만 자연스러운 음질이 LP 세대를 기억하는 세대는 물론 이를 처음 접하는 젊은 세대까지 끌어들이고 있는 것이다.

요즘 LP 모으기에 빠진 20대 이모씨는 “표지가 크고 예뻐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하기 위해 수집을 시작했다”며 “얼마 전 턴테이블을 선물 받으면서 음악을 듣기 시작했다. 아날로그 감성에 푹 빠진 것 같다. 확실히 디지털 음원과는 다른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전문가들은 LP 열풍을 어떻게 보고 있을까. 전문가들은 LP가 다시 부활한 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세계인의 일상에 큰 장애물이 생기면서 과거를 그리워하는 심리가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실제 올해 상반기 미국에서는 코로나19 여파로 CD 매출은 지난해 대비 48% 감소한 반면 LP 매출은 오히려 4% 증가했다.

이처럼 7080세대를 넘어 2030세대까지 확산하는 LP 열풍은 단순한 복고 유행만이 아니라 우리 사회의 감성적 공감대가 그만큼 넓어지고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디지털 속 아날로그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고 주요 소비층도 10~20대기 때문에 꾸준히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