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2.95 86.74 (-2.8%)
코스닥 913.94 22.27 (-2.38%)

[위대한 생각]②권력에 취한 원소…'관도대전'서 조조에 대패

오늘의 원픽: ‘WarStrategy’ 8강 삼국대전과 전략적 순간들(上)
적벽대전, 이릉대전과 함께 삼국시대 3대 전쟁 중 하나
거듭된 승리에 취한 원소 부하들 신뢰 잃고 자멸
조조, 천하통일에 한 발짝 더…절대강자로 ‘우뚝’
  • 등록 2021-02-13 오전 12:05:00

    수정 2021-02-13 오전 12:05:00

[총괄기획=최은영 부장, 연출=권승현 PD, 정리=유현욱 기자]관도대전(200년)은 적벽대전(208년), 이릉대전(221년)과 함께 중국 삼국시대의 3대 전쟁 중 하나다. 관도는 지금의 허난성 정저우시 중무현 일대다. 주요 전장에서 이름을 딴 것이다.

전투나 전쟁에 이름을 붙이는 방식은 다양하다. 예컨대 백년전쟁(1337~1453년)은 영국이 프랑스를 전장으로 삼고 여러 차례 휴전과 속전을 반복하면서 지어진 명칭이다. 길고 긴 기간에 포인트를 준 셈이다. 칼을 맞댄 주체에 주목하기도 한다. 장미 문장을 쓰는 두 왕실 집안 간 싸움인 장미전쟁이 그런 사례로 사뭇 문학적인 작명이다.

(그래픽=강사 제공)
명명(이름짓기)은 정치적 부산물이다. 국력의 차이, 승부의 결과에 따라 강한 쪽, 이긴 쪽 입맛대로 후대에 전해질 소지가 있다. 여러 변수에도 고대전투는 전장 이름을 따르는 것이 관례다. 적벽대전(후베이성 자위현의 북동, 양쯔강 남안), 이릉대전(이릉성)도 마찬가지다.

관도대전은 시기적으로 삼국시대 3대 전쟁 가운데 가장 빠르다. 적벽대전이 삼국정립을 만들었고 이릉대전이 촉의 멸망을 재촉했다면 관도대전은 승상 조조가 하북을 점령하고 가장 큰 세력으로 부상케 한 싸움이다. 한때 지역 패권을 거머쥐었던 원소는 패배로 충격을 받은 나머지 시름시름 앓다 병사하고 아들들 간 ‘왕자의 난’이 벌어지더니 모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이 같은 극적 결과를 낳은 관도대전은 공손찬을 무찌르고 기세가 등등해진 원소가 다소 성급히 조조에 전투를 걸어오면서 시작한다. 200년 조조를 암살하려다 발각된 유비가 원소 진영으로 도망쳐오자 ‘이때구나!’ 생각한 것이다. 참모인 전풍, 저수의 극심한 반대를 무릅쓰고 전쟁을 강행했다.

최영진 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는 “오랜 기간 전투로 힘이 빠진 병사를 이끌고 남쪽으로 원정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면서 “하지만 원소는 거듭된 승리에 스스로를 과신했다. 전풍의 반대를 물리치고 병력을 내려 보낸다”고 했다.

하북 지역을 평정한 원소가 10만 대군을 이끌고 남하하자 조조는 관도에 절반도 안 되는 병력을 보내 응전한다. 최 교수는 “원소는 (조조의 계략에 빠져) 백마전투, 연진전투에서 패하고 맹장 안량, 문추를 잃었다”면서 “조조가 농성에 들어가면서 계절은 봄에서 가을로 넘어가고 보급상에도 문제가 발생했다”고 했다. 장기전은 군량미를 조달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는 원정군에 불리하다.

이런 와중에 허유가 자신의 능력을 인정해주지 않는 원소를 떠나 조조에게 투항하는 일이 발생한다. 조조는 허유의 조언에 따라 원소의 식량창고를 급습해 불태워버린다. 원소군이 조조군의 본진과 식량창고에 군대를 나눠 보내는 사이 조조는 이를 각개 격파한다. 패배를 직감한 장합과 고람 두 장수마저 조조 편에 붙어버리면서 오합지졸 신세가 된 원소군은 대패하고 만다.

‘삼국지’를 기록한 진수는 “초나라 항우는 범증의 계략을 듣지 않아 왕업을 잃었는데, 원소가 전풍을 죽인 것은 항우의 실책보다 더한 것”이라고 적었다. 이처럼 관도대전은 지도자가 권력에 취해 주변으로부터 귀를 닫으면 오게 되는 말로를 잘 보여주는 사례다.

최영진 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가 서울 중구 순화동 KG하모니홀에서 ‘위대한 생각’ 지상 강연 ‘워-스트래티지’ 8강 ‘삼국대전과 전략적 순간들 상(上)’ 편을 강의하고 있다. (사진=김태형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