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0.09 23.31 (-0.74%)
코스닥 1,039.43 3.36 (-0.3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文대통령 “北 동의시 백신공급 협력 적극 추진”(종합)

文대통령, 14일 오스트리아와 공동 기자회견서 밝혀
오스트리아 대통령도 “북한에서 신호 있다면 당연히 도움”
文대통령 "헤이그·포츠담 떠올라…이제 경제대국" 소회도
  • 등록 2021-06-15 오전 12:01:00

    수정 2021-06-15 오전 12:01:00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비엔나(오스트리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과 관련해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고 14일(현지시간) 말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판 데어 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이후 진행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 계획이 있는지 질문을 받고 이처럼 답변했다.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현재 한국은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고 있다”며 “그러나 백신 접종에 고소득 국가들이 앞서간다고 해서, 그것만으로 코로나에서 해방될 수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개발도상국을 비롯해 저소득국가 등 모든 나라들이 공평하게 백신에 접근할 수 있어야 비로소 코로나에서 해방될 수 있고, 한국은 개도국에 백신 공급을 확대할 수 있는 코백스(COVAX)에 공여 늘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 한국은 미국과 백신 글로벌 파트너십 합의에 따라서 글로벌 백신 생산 허브가 되어 백신 공급을 늘리고, 전세계 코로나 퇴치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한국이 글로벌 허브 역할을 할 경우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백신 공급을 협력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에 대해서는 적극 지지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도 이에 동의했다. 벨렌 대통령은 “문 대통령 의견에 동감한다”면서 “팬데믹은 모든 국가들이 함께 노력을 해야만 극복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유럽, 그리고 개도국 그리고 가난한 국가들, 모두 백신 받는게 중요하다. 북한도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다만 “북한 측에서 이와 관련해서 어떤 입장을 취했는지 관련 상황에 대한 데이터 존재하는지 잘 모르겠다”며 “어떤 신호가 있다면 당연히 도움을 줄 것”이라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전날인 13일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를 마치고 영국 콘월을 떠나며 “(1907년 헤이그 만국평화회의와 1945년 포츠담 회담 등) 두 가지 역사적 사건이 마음 속에 맴돌았다”며 “이제 우리는 우리의 운명을 스스로 결정하고, 다른 나라와 지지와 협력을 주고받을 수 있는 나라가 됐다”고 소회를 밝혔다.

또 “오늘 대한민국은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이 됐고, 세계에서 가장 성숙한 국민들이 민주주의와 방역, 탄소중립을 위해 함께 행동하는 나라가 됐다”며 “많은 나라가 우리나라와 협력하기를 원한다. 지속가능한 세계를 위해 우리의 목소리를 낼 수도 있게 됐다”면서 G7 정상회의 초청의 의미를 평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