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5.49 23.59 (-0.77%)
코스닥 1,008.95 2.81 (-0.28%)

이재명 "가짜뉴스 내면 망해야" 윤희숙 "검사 사칭은 정계 은퇴"

윤희숙 "언론 재갈 물리려는 이재명, 드루킹과 무슨 차이?"
  • 등록 2021-08-04 오전 12:05:01

    수정 2021-08-04 오전 12:05:01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가짜뉴스 낸 언론사가 망해야 한다면 가짜 검사는 어떻게 해야 할까”라며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판했다.

(사진=이데일리DB)
3일 윤 의원은 자신의 SNS에 “이재명 후보님, 가짜뉴스 낸 언론사가 망해야 한다면 가짜 검사는 어떻게 해야 하냐”며 “이재명 후보의 언론 인식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적었다.

앞서 이 지사는 민주당 충북도당에서 열린 충북지역 기자간담회에서 소위 ‘가짜뉴스’를 낸 언론사에 최대 5배 징벌적 손해배상을 지운다는 취지로 여권 인사들이 발의한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두고 “5배로는 약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고의적 악의적 가짜뉴스를 내면 언론사를 망하게 해야 한다”면서 “대의민주주의 국가에서는 유권자가 정확한 정보가 있어야 판단할 수 있기 때문에 언론의 자유를 헌법이 보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언론의 이름으로 팩트를 고의적으로 유포하는 것은 반드시 제재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윤 의원은 “언론중재법 개정안은 야권은 물론 여권에서도 조금이나마 양식 있는 분들은 반대한다. 그만큼 무도한 법안”이라며 “그런데 이 후보는 아예 언론사를 망하게 해야 한다며 극언을 서슴지 않고 계신다”고 지적했다.

그는 “도대체 이렇게까지 극단적 언사를 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실제로 후보님의 ‘백제 발언’을 부정적으로 진단한 특정 언론사를 검찰에 고발하셨더라”고 짚었다.

윤 의원은 “비판받을 게 너무 많은 분이 언론 비판을 못 견디시겠으면 대통령에 출마하지 않으시면 될 일”이라며 “언론에 재갈을 물려서라도 선거에서 이기고 싶은 후보와, 여론을 조작해서라도 선거에서 이기고 싶은 드루킹이 무슨 차이가 있냐”고 반문했다.

윤 의원은 “가짜뉴스 보다 더 큰 문제는 언론이 권력에게 길들여 지고 있다는 것이다. 언론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은 이와 같은 경향을 더욱 가속화 할 것”이라며 “권력이 고소를 남발하면 언론은 당연히 위축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후보처럼 언론사 폐쇄가 목표라면 그 끝이 무엇이겠나. 오직 관제언론만 남을 것”이라며 “우리는 이런 사회를 전체주의라고 부른다”고 경고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