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9.08 28.54 (+0.94%)
코스닥 1,011.76 17.45 (+1.75%)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카드뉴스]2021년 9월 마지막 주 ‘별자리 운세’

  • 등록 2021-09-26 오전 12:07:00

    수정 2021-09-26 오전 12:07:00

[이데일리 그래픽 최민아 기자] 2021년 9월 마지막 주 ‘별자리 운세’

△물병자리 : 이번 주는 좋은 인연이나 귀인을 만날 수 있는 시기에요. 사람들을 대할 때에는 예의와 정성을 다하도록 하세요. 잠시 스쳐가는 인연이라도 소중히 여기는 게 좋아요. 사람의 미래가 어떻게 될 지는 아무도 알 수 없어요.

△물고기자리 : 고정 관념이나 선입견은 빨리 버리도록 하세요. 마음을 열고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 게 좋아요. 기존 방식만 고수하다 보면 남들에게 뒤쳐질 수 있어요. 주위의 충고나 조언도 잘 새겨 듣도록 하세요. 나중에 당신에게 큰 도움이 될 수도 있어요.

△양자리 : 고정 관념이나 선입견은 빨리 버리도록 하세요. 마음을 열고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 게 좋아요. 기존 방식만 고수하다 보면 남들에게 뒤쳐질 수 있어요. 주위의 충고나 조언도 잘 새겨 듣도록 하세요. 나중에 당신에게 큰 도움이 될 수도 있어요.

△황소자리 : 다른 사람들의 말에 이리 저리 흔들리지 마세요. 모든 것을 자신의 생각대로 밀고 가는 게 좋아요. 특히 중요한 결정은 당신이 직접 내리세요. 모든 선택에 대한 책임은 결국 당신의 몫이니까요.

△쌍둥이자리 : 이번 주는 사람을 잘 가려서 만나야 하는 시기에요. 낯선 사람이나 꺼림칙한 사람은 조금 멀리 하세요. 불필요한 말이나 행동도 삼가는 게 좋아요. 자칫 골치 아픈 일이나 문제가 생길 수도 있어요.

△게자리 : 지난 일에 연연하거나 미련을 갖지 마세요. 이미 흘러간 일들은 빨리 잊는 게 좋아요. 한번 엎질러진 물은 다시 주워담을 수 없어요. 이제부터는 당신의 현재와 미래만 생각하세요. 새로운 마음으로 새롭게 시작하는 게 좋아요.

△사자자리 : 눈과 귀는 열고, 입은 무겁게 해야 하는 시기에요. 특히 사람들이 많이 모인 곳에서는 말을 삼가세요. 말을 많이 하는 것보다 많이 듣는 것이 좋아요.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조금 참도록 하세요. 말이 많아지면 실수를 하거나 손해를 볼 수 있어요.

△처녀자리 : 조용히 자리를 지키며 때를 기다려야 하는 시기에요. 무리한 일이나 계획은 피하도록 하세요. 2보 전진을 위해서는 1보 후퇴해야 할 수도 있어요. 너무 의욕만 앞세우지 말고 잠시 쉬어가세요. 머지 않아 당신이 기다리던 때가 찾아올 거에요.

△천칭자리 : 무슨 일이든 피하지 말고 정면으로 부딪히세요. 어려운 일이라고 피해 다니는 것이 능사가 아니에요. 지금 처리하지 않으면 나중에 일이 더 커질 수 있어요. 특히 주위 사람과 오해가 있다면 빨리 풀도록 하세요. 시간이 더 지나면 사이가 멀어질 수 있어요.

△전갈자리 : 가족이나 주변 사람들을 잘 챙겨야 하는 시기에요. 연락이 뜸했던 친구나 사람들에게 전화라도 해 보세요. 그동안 서먹서먹하던 사람과 화해를 하는 것도 좋아요. 가볍게 모임이나 저녁 약속을 잡는 것도 좋을 거에요.

△사수자리 : 이번 주는 적당히 만족하고 물러나야 하는 시기에요. 과유불급이라고 매사에 지나침을 삼가도록 하세요. 무슨 일이든 딱 필요한 만큼만 하는 게 좋아요. 특히 엉뚱한 일에 힘과 노력을 낭비하지 마세요. 시간이 남는다면 차라리 노는 것이 좋아요.

△염소자리 : 이번 주는 적당한 표정 관리가 필요한 시기에요. 마음에 들지 않는 일이 있어도 너무 티를 내지 마세요. 웬만한 일은 못 본 척 그냥 넘어가는 게 좋아요. 상대방을 너무 나무라거나 몰아세우지도 마세요. 상대방을 너무 몰아세우면 반발을 불러올 수 있어요.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