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팝핀현준 "모니카, 폄하 의도 無…사이버불링 댄서들 사과해달라"

  • 등록 2021-11-25 오전 7:26:36

    수정 2021-11-25 오전 7:26:55

팝핀현준(사진=SNS)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팝핍현준이 온라인 상에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모니카의 ‘팝핀’ 발언에 대해 다시 한번 입을 열었다.

팝핀현준은 지난 24일 자신의 유튜브에 ‘팝핑? 팝핀? 그러니까 뭐냐고? 아 그러니까 내 말 좀 들어봐. 답답하네. 지금 이것이 중요한 게 아니여’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이 영상을 통해 팝핀현준은 “모니카 님과 제가 얘기한 게 별로 다른 게 없다. 모니카 님도 팝핑이라고 말을 했고 g를 빼면 팝핀이라고도 한다는 말을 한 것 같다”면서 “짜장면이냐 자장면이냐 이 문제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모니카 님이 팝핑이라는 장르를 폄하하거나 잘못 알려주려고 하는 의도로 얘기한 건 아니라고 생각을 한다. 예능 프로그램이 어떤 단어가 맞느냐고 얘기했던 것도 아니다. 이런 장르가 있다 소개하는 자리였다.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예능에 아티스트가 나가서 스트리트 댄스를 알렸다. 대중에게 소개를 해서 관심을 받을 수 있는 영향력이라고 보는 게 맞지 않을까”고 전했다.

앞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해 사랑 받고 있는 댄스 크루 프라우드먼의 리더 모니카는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스트리트 댄스 장르를 소개하던 중 “팝을 하는 모든 동작들을 ‘팝핑’(Popping)이라고 하는데 g를 빼서 ‘팝핀’(Poppin)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방송이 나간 후 댄서들은 “정식 명칭이 ‘팝핑’”이라며 모니카의 전문성을 지적했다.

팝핀현준은 예능에서 나온 얘기로 이런 논쟁을 하는 것 자체가 ‘투머치’라며 “댄서신을 욕하는 분들이 많다. 스트리트 댄서 분들을 욕하면 안된다. 모니카 님의 팬인 건 알겠지만 오늘 날이 있기까지 많은 댄서 분들이 함께 만들었다”면서 “그분들(댄서)이 모니카 님을 질투해서 까려고 올린 건 아닐 거다. 신을 사랑하는 분들이니까 걱정의 의미로 쓴 걸 거다”고 모니카의 발언을 지적하는 글을 올린 댄서들을 감사며 “신을 사랑하고 걱정하는 마음은 같다. 갈등, 파벌 신물난다. 욕하지 말고 응원해서 같이 가자. 내 바람은 그런 거다”고 강조했다.

또한 댓글을 통해 사이버불링(사이버 공간에서 특정인을 집단적으로 따돌리거나 욕설, 험담 따위로 집요하게 괴롭히는 행위)을 두둔하는 것이 아니라며 “그런 일은 없어야 한다. 또한 사이버 불링을 했던 댄서들은 사과를 하는게 맞다고 생각한다. 후배 댄서분들, 사이버불링으로 한명을 저격하신분들은 속히 정중히 사과해주시기를 선배로서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