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상속자들' 김성령, 이민호-박신혜 관계 알고 '분노'

  • 등록 2013-11-14 오전 7:30:57

    수정 2013-11-14 오전 7:30:57

‘상속자들’ 11회 방송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박미경 객원기자]김성령이 이민호와 박신혜의 관계를 알았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수목 미니시리즈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상속자들’(극본 김은숙, 연출 강신효) 11회에서는 김탄(이민호 분)과 차은상(박신혜 분)의 다정한 모습을 목격하는 한기애(김성령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상은 가사도우미의 부탁으로 김탄의 방이 있는 2층에 올라갔다. 그리고 은상을 본 김탄은 은상을 자기 방으로 이끌었고 “등 돌리면 안겠다. 말대꾸하면 키스하겠다. 다정하게 대해달라”며 달곰한 모습을 보였다.

이때 두 사람 앞에 김탄의 엄마 한기애가 나타났고 “느낌이 싸하다 했다. 뭐하는 거냐. 너희 나 몰래 연애했느냐. 너 돌았느냐. 한집에 사니까 여기가 다 네 집 같으냐. 이렇게 올라와도 되는 데 같으냐”며 화를 냈다.

이에 김탄은 “얘 내가 좋아하는 걸로도 충분히 곤란한 애다. 그만 해라. 내가 얘 좋아한다”라고 사실을 고백했다. 그리고 “네가 지금 저런 거와 연애할 때냐. 형은 사장 자리 앉아 있지 않느냐”는 한기애에게 “그건 원래 내 자리 아니다. 엄마가 갖고 싶은 거 나한테 가져오라 하지 마라. 나는 지금 은상이를 향해 가는 중이다. 나 좀 응원해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분노한 한기애는 곧바로 은상의 엄마인 박희남(김미경 분)을 찾아가 “제정신이냐. 은혜를 원수로 갚느냐. 딸자식 교육을 어떻게 하기에 주제도 모르고 탄이 방에 드나드느냐”며 호통을 쳐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방송 끝에서는 은상을 가운데 두고 김탄과 영도(김우빈 분)가 팽팽하게 맞서 긴장감을 자아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