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어서와’ 문상돈 PD “6주 휴방, 섬세한 기획으로 컴백”(인터뷰②)

  • 등록 2018-02-02 오전 6:55:00

    수정 2018-02-02 오전 6:55:00

사진=MBC에브리원
[고양(경기)=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어느덧 8개월이다.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이하 ‘어서와’)는 목요일 예능 강자로 자리 잡았다. 재방송까지 광고 완판에 시청률 5% 돌파. MBC에브리원의 복덩이였다. 그만큼 제작진은 치열한 시간을 보냈다. 6명의 PD로 시작한 프로그램은 현재 12명의 PD가 이끌고 있다. 1주일에 하루 휴일이 보장되는 최소 인력이다. 1주일에 한 번 스튜디오 녹화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방송가에서 스튜디오 녹화는 2주 분량을 한꺼번에 촬영할 때가 많다. 시간 절약을 위해서다. ‘어서와’는 MC들이 보는 영상 편집 속도를 맞추기 어려워 주 1회 녹화로 진행 중이다.

이에 ‘어서와’ 측은 제주도 편 이후 6주 동안 짧은 방학을 결정했다. 지난 1년 동안 이틀 이상 쉬어본 적이 없는 제작진과 스태프들을 위한 배려다. 문 PD는 “특별한 이유는 없다. 제작진의 피로 누적 등 현실적인 이유”라면서 “다음 편 섭외나 회의 때문에 100% 휴가는 아니”라고 웃었다. 문 PD는 “전반적인 변화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터뷰①에서 이어)―프로그램의 성공 이후 SBS ‘내방 안내서’, 올리브 ‘서울메이트’, tvN ‘친절한 기사단’ 등 유사한 프로그램이 생겨났다.

△처음엔 의식이 되더라. 외국인이 출연하는 야외리얼리티라는 콘셉트는 비슷하지만, 보다보면 ‘어서와’ 만의 날 것 같은 그림이 있다. 그것 보고 ‘이대로 쭉 밀고 가자’는 생각을 했다. ‘어서와’는 처음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제작진의 개입 없이 여행하는 프로그램이다. 그 원칙은 이어갈 생각이다. 제작진이 어설프게 개입하면 부자연스럽다. 물론 처음에는 출연자들이 카메라를 의식한다. 본인들도 주저주저한다. 그때마다 편하게 하라고 말씀드린다. 자유로운 분위기가 우리 프로그램의 핵심이다.

―일반인의 방송인 출연이라 어려움은 없나.

△운이 좋은 것 같다. 초반엔 어색함이 있지만 그리 오래가지 않는다. 혼자라면 그런 어색함이 오래 갈 것이다. 친한 친구들과 함께 하다 보니 서서히 카메라를 의식하지 않더라. 처음에 설치된 카메라를 보면서 ‘신기하네?’ 정도다. 나중엔 신경도 안 쓴다.

―tvN ‘윤식당’ 제작진은 번역을 가장 큰 고충으로 꼽더라. ‘어서와’는 어떤가.

△크게 다르지 않다. 아무래도 영어가 아닌 언어는 번역본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편인데, 물리적으로 전체 상황을 보여줄 수 없어 다소 의역을 할 때가 있다. 만약 그 부분도 통역하는 분이 제작진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의역을 했다면 의역의 의역이 된다. 핀란드어처럼 통역이 가능한 인력풀 자체가 적을 때도 난감하다. 일단 살펴볼 양이 많다. 4박5일 동안 3~4명이 대화한 분량이지 않나. A4 용지로 출력하면 양이 어마어마하다. 그걸 읽기만 해도 하루가 간다.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는 제작진의 ‘무개입’을 원칙으로 한다. 출연자가 움직이는 대로 따르기 때문에 예상치 못한 장소를 방문할 때도 많다. 제작진의 몫은 카메라에 담을 수 있게끔 현장 섭외를 성공시키는 일이다. 이처럼 ‘리얼예능’을 추구하다보니 행인 등이 카메라에 포착된다. 미처 블러 처리를 못한 이들에게 항의 전화를 받을 때도 있다. ‘리얼예능’의 이면이다.

△기본적으로 블러 처리를 한다. 이를 두고도 시청자 의견도 엇갈리더라. 시청에 몰입할 수 없다는 분도 있고, 개인의 초상권 문제란 분도 있다. 인도 편에서 이태원 술집을 찾았는데, 방송 이후 항의가 꽤 들어왔다. 제작진도 신경을 기울이고 있다.

―출연자 별로 여행 스타일이 각양각색이다. 인도 편에선 고급 숙소에서 묵었다. 출연자 별 제작비는 동일한가.

△제작비는 늘 똑같다. (웃음) 국가별 차이가 없다. 용돈도 함께 주는데, 다들 성인이다 보니 각자 사용할 돈을 따로 가져온다. 그걸 말릴 필요는 없지 않나. 인도 편의 비크람은 지난달 한국을 찾아 엄청나게 쇼핑을 하고 돌아갔다. 그 사이 한국어 개인교습을 받아 실력이 늘었더라.

―김준현, 딘딘, 신아영, 알베르토 등 4MC가 프로그램을 이끌고 있다. 고마운 점이 있다면.

△의외의 조합이지만 ‘케미’가 좋다. 신아영은 적재적소에서 질문을 던지고, 김준현은 프로그램의 안정감을 맡고 있다. 알베르토는 외국인의 시선에서, 딘딘은 유쾌하게 이야기를 풀어준다. 대본이 준비돼 있지만 다들 그 이상으로 잘해주고 있다.

―6주 동안 재정비 기간을 갖는다.

△섬세한 기획을 선보이고 싶다. 예를 들어 김치 먹는 장면이 그렇다. 다들 한국을 처음 찾기 때문에 대부분 김치에 호기심을 보인다. 그렇다고 방송에서 매번 보여드릴 순 없다. 편집으로 덜어내는 방법도 있고, 다른 방식으로 보여드리는 방법도 있다. 리얼리티지만 사전 기획을 통해 색다른 이야기를 들려드리고 싶다는 바람이 있다. (인터뷰③로 이어)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