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보틀 드립커피 대충 만든다?…비밀은 ‘필터’에

드립커피 추출시 ‘린싱’ 생략한 블루보틀
전용 필터, 잡내없어 린싱 소요시간 절약
불 붓는 횟수는 4회, “드립커피 기호차이”
  • 등록 2019-05-20 오전 7:12:00

    수정 2019-05-20 오전 7:12:00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커피계의 애플’ ‘느림의 미학’ 등의 수식어가 붙으며 커피 애호가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블루보틀커피가 때 아닌 비난을 사고 있다. 지난 3일 문을 연 국내 첫 블루보틀 매장인 성수동 1호점을 찾은 일부 고객들이 핸드드립 커피 추출 과정상의 의문점을 지적하면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핸드드립 커피는 추출 과정에서 드리퍼(dripper·간이 커피 추출 기구)에 종이 필터를 끼우고 뜨거운 물로 린싱(rinsing·헹굼) 작업을 거친다.

(사진=블루보틀 홈페이지)
린싱을 하는 이유는 필터의 종이 향을 없애고 드리퍼와 종이 필터를 밀착시켜 커피를 잘 추출하기 위해서다. 한국커피협회에서는 지난 2월 ‘린싱의 중요성’과 관련한 학술 세미나를 열기도 했다.

핸드드립 커피 추출 시 린싱이 꼭 필요한 과정으로 알려지면서 블루보틀을 찾은 일부 고객은 “블루보틀에선 린싱을 따로 하지 않는다” “황색 필터는 냄새가 강한데 린싱을 하지 않는 게 좀 그렇다” “핸드드립커피를 제대로 내리는 게 맞는 것인지, 스타일에 맞게 내리는 건지 모르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블루보틀커피코리아 관계자는 “블루보틀커피 필터의 원재료는 친환경 대나무이기 때문에 린싱 작업을 통해 제거해야하는 향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드리퍼의 두께가 두꺼우면 열을 전달받기 위해 린싱 작업이 필요한데 린싱은 보통 4초가량 소요되기 때문에 시간을 절약하고자 의도적으로 드리퍼의 두께를 얇게 디자인해 린싱 작업을 생략했다”고 말했다.

(사진=블루보틀 홈페이지)
블루보틀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된 ‘커피드립 방법’에도 린싱 작업을 별도로 하지 않는다고 나와 있다. 다만 블루보틀 전용 필터를 사용하면 린싱 작업이 필요 없지만 그 이외의 필터 사용 시에는 린싱할 것을 추천한다고 설명한다.

이상규 (사)한국커피협회 회장은 “최근에는 표백제를 쓰지 않은 종이 필터가 많이 나와 종이 필터 특유의 향을 없애기 위한 린싱이 불필요한 경우도 있다”며 “또 린싱을 하면 필터가 드리퍼에 딱 붙기 때문에 유속이 느려져 진한 커피 맛을 내기 쉬운데 가벼운 맛을 선호하는 사람은 린싱을 따로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또 블루보틀에서는 물 붓기를 총 4번 한다. 물 붓기 횟수 또한 의견이 분분하다. 물 붓기를 4번하면 커피 원두의 잡내까지 추출될 수 있어 3번만 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물 붓기 횟수는 커피를 만드는 스타일에 따라 다양한 것이어서 논쟁거리가 될 수 없다는 의견이 중론이다.

커피프랜차이즈 업계 관계자는 “핸드드립 방식의 커피는 만드는 사람마다 맛과 향이 다를 수 있고 추출 방식도 제각각”이라며 “드립커피 추출 과정에 정답이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개인 기호에 맞게 커피를 골라 마시면 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