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바퀴달린 집' 엄태구 "술 아예 못 마셔…커피숍 2차 간다" 반전 매력

  • 등록 2020-08-07 오전 7:04:11

    수정 2020-08-07 오전 7:04:11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엄태구가 ‘바퀴달린 집’으로 첫 예능에 도전한 가운데 영화 속 이미지와 극과 극의 수줍은 매력으로 안방극장 웃음을 책임졌다.

(사진=tvN ‘바퀴달린 집’ 방송화면)
6일 밤 방송된 tvN 예능 ‘바퀴 달린 집’에서는 배우 엄태구, 이정은, 박혁권, 고창석이 김희원이 초대한 손님으로 총출동했다.

이날은 비가 왔기에 삼형제는 서울 근교에서 하루를 보내기로 했다. 김희원은 “오늘 오는 게스트가 저랑 비슷비슷할 거다. 제 게스트”라고 소개했다. 처음으로 김희원의 손님들이 바퀴달린 집을 찾게 된 것. 김희원은 친구들을 위해 국물 떡볶이를 만들어주겠다고 호언장담했다. 이날의 앞마당은 경기도 남양주에 위치한 철마산 캠핑장. 세 사람은 비를 대비해 초대형 비닐 타프까지 준비했다.

타프 설치 중 엄태구가 가장 먼저 수줍게 등장했다. 긴장한 듯한 엄태구의 모습에 김희원은 “아주 안절부절이구만”이라며 웃었고 엄태구는 “조금 있으면 괜찮아지겠죠?”라며 쑥스러워했다.

타프 설치 후 네 사람은 비를 바라보며 앉아있었다. 성동일은 “이런 날 뭐하니?”라고 물었고 엄태구는 “저는 그냥 집에서 청소하고, 밖에 잘 안 나간다”고 답했다. 성동일의 계속된 질문에 김희원은 “자꾸 말 걸면 태구 땀난다”고 말했고, 엄태구는 계속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으로 폭소케 했다. 엄태구는 극 중 거친 이미지와 달리 실제로는 술 한잔도 아예 마시지 못한다고 털어놔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엄태구는 “술을 못해서 그냥 커피숍에 가서 커피 마신다. 그리고 다른 커피숍도 간다”며 친구들과 커피숍 2차를 즐긴다고 밝혔다. 엄태구의 반전 매력에 성동일은 “근데 어떻게 거친 역을 하냐. 액션 좋아하냐”고 물었고, 엄태구는 “몸이 아파서 액션 별로 안 좋아한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