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영상) 바지·속옷 내리고 새벽 배송한 배달원

  • 등록 2021-11-26 오전 12:02:13

    수정 2021-11-26 오후 3:09:55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새벽 배송을 하던 배달원이 바지와 속옷을 벗고 배달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다.

25일 SBS는 지난 21일 새벽 서울 강동구 상일동 한 아파트에서 찍힌 폐쇄회로(CC) TV 화면을 공개했다.

사진=SBS
영상 속 남성 배달원은 바지와 속옷까지 내린 채 배송 물품을 들고 복도를 지나간다. 위층에서도 같은 모습으로 나타난 남성은 CCTV를 보고 멈칫하더니 뒤로 돌아 바지를 올렸다.

배달원의 모습은 아파트 위아래층에 사는 친구 사이 여성 두 명에게 발각됐다. 여성들이 문 앞에 설치한 개인 CCTV를 보고 배달원의 추태를 확인한 것.

바지, 속옷을 벗고 새벽배송한 배달원. 사진=SBS
피해자는 “의도가 다분해 보이는 것 중 하나가 상의까지 올려서 잡고 걸어 다녔다. 실제로 마주쳤으면 너무...”라고 말했다.

여성들이 배송 업체인 쿠팡 측에 문의했더니, 정직원이 아닌 개인 자격으로 배송을 위탁받은 한 여성 배달원의 남편이라는 답을 들었다.

배송업체 쿠팡 측은 문제의 남성에 대해 정직원이 아닌 개인 자격으로 배송을 위탁받은 한 여성 배달원의 남편이라고 전했다.

쿠팡 측은 “남편이 소변이 급해서 노상 방뇨를 하려고 바지를 내렸다가 그 박스를 들고 있어서 1층 가서 노상 방뇨를 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바지, 속옷을 벗고 새벽배송하다 CCTV 확인하고 바지 올리는 배달원. 사진=SBS
배달원의 행적을 확인해 본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거짓 해명이라고 판단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관리사무소 직원은 “(배달원이 1층에 안 들르고) 바로 지하 2층으로 내려갔다. 자가용으로 들어온 것 같다. 탑차가 아니니까 지하주차장으로 갔겠죠”라고 했다.

쿠팡 측은 배송을 위탁받은 배달원이 계약을 어기고 남편과 함께 일하다가 이런 일이 벌어져 사과드린다며, 즉각 업무에서 배제했고 수사에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