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 "걸스데이 행복했던 기억…멤버들과 연기 얘기多" [인터뷰]②

  • 등록 2022-05-10 오전 6:01:12

    수정 2022-05-10 오전 6:01:12

사진=어썸이엔티, 앤피오엔터테인먼트, SLL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제 20대요? 너무 좋았어요. 걸스데이 활동을 한 것이 너무 좋았고 행복한 기억이에요.”

걸스데이에서 배우로, 연예계 제 2막을 맞고 있는 유라가 20대를 이같이 표현했다. 최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유라는 30대를 맞이하며 20대의 기억을 떠올렸다. 그는 “걸스데이 활동 때가 너무 좋아서 꿈에도 나올 정도”라며 “멤버들만 괜찮다면 한번 더 해보고 싶은데 너무 늦은 건 아닌지 생각된다. 가장 센 기억이 될 것 같다.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아이돌, 특히 큰 사랑을 받는 인기 아이돌은 바쁜 스케줄을 소화했던 만큼, 그 기억이 힘든 시간들로 기억되기도 한다. 그러나 유라는 걸스데이 활동을 행복했고 좋았던 시간들로 기억했다. 그는 “힘들다는 생각도 안들 정도였다”며 “멤버들의 힘이 컸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멤버들이 잘 맞지 않았다면, 이 정도로 행복하게 보내지 못했을 거라고 생각한다. 이렇게 잘 맞는 사람, 특히 이렇게 잘 맞는 일하는 사람을 만나는 것은 쉽지 않은데 큰 복인 것 같다”고 멤버들을 향한 애정을 내비쳤다.

‘달링’, ‘썸띵’, ‘기대해’, ‘링마벨’, ‘여자 대통령’, ‘반짝반짝’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기며 큰 사랑을 받았던 걸스데이. 이제 걸스데이 멤버들은 걸그룹에서 배우로 새로운 길을 걸어가고 있다. 유라, 혜리, 소진, 민아는 각자의 자리에서 차근 차근 성장 중이고 배우로도 입지를 탄탄히 다지는 중.

걸스데이(사진=유라 SNS)
유라는 멤버들끼리 만나면 연기 얘기를 많이 나눈다며 “항상 모일 때마다 8시간, 12시간 연기 얘기를 한다. 모니터를 해주고, 각각 했던 작품들에 있었던 일, 고민, 이런 것을 얘기한다.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걸스데이를 떠올리며 “얻기 힘든 인복”이라 표현한 유라는 “걸스데이는 특이한 케이스다. 같이 생활 했고 같은 일을 했고 가족보다 저를 잘 알고 친구랑은 또 다른 그런 느낌이다. 이런 관계가 존재한다는 것만으로도 인복이 좋다는 생각을 한다. 걸스데이는 가족”이라고 전했다.

인터뷰 내내 밝은 에너지를 뽐낸 유라는 예능이든 연기든 제몫을 해내는 연예인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활동의 원동력을 ‘재미’라고 표현하며 “예능도 재미있고 연기도 너무 매력이 있어서 도전 욕심이 생겼다. 이번 작품을 통해서 더 잘 해내보고 싶고 잘 소화해내고 싶고 그런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걸스데이 멤버들을 한 작품에서 만나고 싶은 생각을 없느냐고 묻자 “만나면 안 될 것 같다. 너무 웃길 것 같다. 얼굴만 봐도 빵터질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유라가 푹 빠져있는 연기. 연기의 매력을 묻자 유라는 “방탈출 게임을 하면 그 동안 완전 몰입이 된다. 연기를 할 때도 그렇다. 그 사람의 인생을 간접적으로 겪어보고 살아보는 건데 배우가 아니면 그럴 일이 없다”면서 “제 인생에서 겪어보지 못한 일을 겪어봐서 그런 게 재미있다. 한번도 생각해보지 못한 생각을 생각해보고 말투를 내뱉어보고 아예 몰랐던 직업을 가져보고 그런게 매력있더라. 그 순간 만큼은 몰입하게 된다. 다른 삶을 살아보는 건 굉장히 매력있다”고 말했다.

‘기상청 사람들’을 통해 배우로 눈부신 성장을 해낸 유라. 그는 ‘기상청 사람들’을 통해 연기에 대한 욕심이 더 생겼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서 연기에 대한 매력을 훨씬 많이 느꼈고 더 잘해보고 싶다 욕심이 나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다. ‘기상청 사람들’은 10년이 지나도 기억나는 작품에 꼽힐 것 같다. 그만큼 소중하고 큰 작품이었다”고 표현했다.

매 작품마다 차근 차근 성실하게 성장하고 발전하는 유라는 “아직 많이 부족하다”면서 “더 열심히 해야죠”라고 씩씩한 매력을 드러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