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훈련병이 생활관서 담배 ‘뻑뻑’… 조교 지적에 “알아서 할게요”

  • 등록 2022-05-28 오전 12:00:01

    수정 2022-05-28 오전 12:00:01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서 한 조교가 일부 훈련병들의 기강이 무너졌다며 불만을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를 주장한 조교 A씨는 본인을 육군훈련소 조교라고 소개하면서 27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를 통해 일부 훈련병의 일탈 행위를 지적했다.

그는 “생활관에서 흡연을 하고 격리 중인데도 마음대로 나오고,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고 심지어 욕까지도 한다”라며 “훈련병이 들어와서 조교에게 욕하고 싸우자 해도 아무것도 할 수 없고, 간부들은 단지 잘 참았다고 말씀하신다. 이런 현실이 너무 억울하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A씨는 담배를 피우러 가려는 한 훈련병을 제지하자 그에게서 ‘알아서 할게요’ ‘귀가할 거니까 신경끄세요’ ‘시비 걸지 말라, 뒤로 나와서 한 번 싸우든가’ 등의 발언을 서슴없이 들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해당 훈련병은 말투를 지적하는 간부를 향해 “태생이 싹수없게 태어난 걸 어떻게 하냐, 제가 그럼 뭘 어떻게 할까요”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한다. 결국 이 훈련병은 최근 퇴영심의위원회 결과 퇴영 조처 됐다고 A씨는 설명했다.

하지만 A씨는 “퇴영은 처벌이 될 수 없다”라며 “훈련병이 소대장 및 분대장의 지시를 따르지 않고 욕설을 자행하며 막사 복도 및 생활관에서 흡연을 해도 아무런 제재도 하지 못하는 게 답답한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부대 측은 “군기 문란자, 의도적 교육기피자를 엄정하게 조치하는 등 군 기강을 확립해 정병 육성에 더욱 매진하겠다”라며 “조교들의 복무 여건을 보장하는 데에도 보다 세심한 관심을 기울이겠다”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