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전인지, 여자 PGA 챔피언십 제패…3년8개월 만의 우승(2보)

전인지 메이저 여자 PGA 챔피언십 제패
3년 8개월 만에 우승…LPGA 투어 통산 4승
우승 상금 17억4000만원 '잭팟'
US 여자오픈·에비앙 이어 메이저 3승째
한국 선수 '메이저 무승' 7개 대회로 마감
15번홀까지 2타 차로 끌려가 패색 짙었지만
16~18번홀에서 승부 뒤집어
  • 등록 2022-06-27 오전 5:22:58

    수정 2022-06-27 오전 8:19:11

전인지가 27일 열린 LPGA 투어 메이저 대회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들며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전인지(28)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로 치러진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총상금 900만 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전인지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 블루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5개를 엮어 3오버파 75타를 쳤다.

최종 합계 5언더파 283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공동 2위 렉시 톰슨(미국)과 이민지(호주)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135만 달러(약 17억4000만원)다.

전인지는 2018년 10월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우승 이후 3년 8개월 만에 LPGA 투어 통산 4승째를 차지하며 ‘부활’을 알렸다.

그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동하던 2015년 US 여자오픈을 제패했고,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에서는 21언더파 263타로 우승하며 남녀 메이저 대회 역대 최소타 기록을 써내며 정상에 오른 바 있다. 이번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까지 우승한 전인지는 통산 4승 중 3승을 메이저 우승으로 장식하며 ‘메이저 퀸’의 면모를 보였다.

또 남은 AIG 여자오픈(브리티시 여자오픈)과 셰브론 챔피언십 중 한 대회에서만 우승하면 4대 메이저 대회를 석권하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게 된다.

여기에 전인지는 2020년 12월 US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김아림(27) 이후 7개 대회 연속으로 2년 가까이 이어지던 메이저 무승 갈증을 씻어내고 정상에 올랐다.

올 시즌 한국 선수가 LPGA 투어 우승을 차지한 건 고진영(27), 김효주(27), 지은희(36)에 이어 전인지가 네 번째다.

전인지가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사진=AFPBBNews)
공동 2위인 톰슨, 최혜진(23)에 3타 앞선 상태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전인지는 2번홀(파3)과 4번홀(파4), 6번홀(파5)에서 차례로 보기를 범하며 초반부터 무너졌다.

반면 톰슨은 1번홀(파4)과 3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며 공동 선두를 꿰찼다. 7번홀(파3)에서 보기를 범하긴 했지만 전인지가 9번홀(파5)에서도 스리 퍼트 보기를 범하고 전반에만 4타를 잃어, 톰슨이 2타 차 선두로 나섰다.

11번홀(파5)에서 전인지가 먼저 5m 버디를 잡아내자 톰슨도 버디로 맞대응을 했고, 12번홀(파4)에서는 두 명이 나란히 보기를 적어냈다. 14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한 톰슨은 15번홀(파4) 그린 에지에서 버디를 잡아내 이대로 우승을 향해 순항하는 듯했다.

패색이 짙던 전인지에게 경기 막판 기회가 찾아왔다. 톰슨이 16번홀(파5) 그린 주위에서 띄워치려던 세 번째 샷이 그린 반대편으로 넘어가면서 위기를 맞았고 결국 이 홀에서 보기를 범하고 말았기 때문이다. 전인지는 안전하게 웨지 샷을 그린에 올린 뒤 2.5m 버디 기회를 놓치지 않고 동타를 만들었다.

톰슨은 17번홀(파4)에서 1m의 짧은 파 퍼트를 또 놓쳐 이 홀에서 파를 기록한 전인지에게 다시 단독 선두를 내줬다.

전인지는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드라이버 티 샷을 완벽하게 페어웨이로 빼냈다. 후반 들어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던 톰슨은 티 샷도 갤러리가 모여 있던 페어웨이 밖으로 보내고 말았다. 그러나 잠긴 러프에서 친 두 번째 샷을 핀 왼쪽으로 보내 오히려 버디 기회를 만들었다. 오히려 전인지의 두 번째 샷이 그린 뒤쪽으로 멀어졌다.

전인지가 먼저 먼 거리 버디 퍼트의 거리감을 잘 맞춰 홀 근처로 볼을 보내놨고, 이후 퍼트를 시도한 톰슨이 버디에 실패했다. 전인지는 1m 남짓한 파 퍼트를 남기고 신중하게 라인을 파악했고 챔피언 퍼트에 성공한 뒤 감격의 눈물을 훔쳤다.

이어진 시상식에서 우승 트로피를 받아든 전인지는 “3년 반이 넘는 기간 동안 우승이 없어 마음고생이 심했다. 그동안 믿고 지지해준 후원사들과 가족, 코치, 매니저, 캐디, 팬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말하며 울먹였다.
전인지가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16번홀에서 버디를 잡고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사진=AFPBBNews)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