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신가영 "'유세풍' OST, 오랫동안 아껴 들을래요"[주간 OST 인터뷰]

  • 등록 2022-08-14 오전 9:07:19

    수정 2022-08-14 오전 9:07:19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싱어송라이터 안녕하신가영이 특유의 나긋한 목소리로 tvN 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에 따스함을 더했다. 드라마의 두 번째 OST로 발매된 ‘그댈 많이 좋아하는가 봐요’가 안녕하신가영이 가창한 곡이다.

13일 이데일리와 서면 인터뷰를 진행한 안녕하신가영은 “조선 시대 배경 드라마 OST를 부른 건 이번이 처음이라 녹음 당시 드라마와 어떻게 어우러질지 궁금했다”며 “음원이 발매되고 나서 들어보니 작품과 잘 어울리는 곡이 나왔다는 생각이 들어 뿌듯했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그댈 많이 좋아하는가 봐요’는 좋아하는 사람을 향한 마음을 솔직하게 풀어낸 곡이다. 따듯한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와 피아노 선율, 안녕하신가영의 사랑스러운 보컬이 어우러졌다.

이 곡은 드라마 2회에서 유세풍(김민재)과 서은우(김향기)가 여인장 나들이를 함께하는 장면에 등장해 포근한 분위기와 설렘 포인트를 배가했다.

안녕하신가영은 “평소 불러왔던 곡들에 비해 음역대가 높은 곡”이라면서 “등장인물들의 미세한 감정과 떨림을 표현할 수 있는 곡이 되도록 힘을 최대한 빼면서도 단단한 느낌으로 불렀다”고 했다.

덧붙여 “개인적으로는 1절의 첫 시작 부분인 ‘어색한 웃음 속 내가 아닌 듯한 모습 많은 사람들 틈에 나 혼자 외롭던 날’이라는 가사를 좋아한다”면서 “누구나 이따금 떠올리는 보편적 감정이라 많은 분이 공감하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댈 많이 좋아하는가 봐요’는 작곡가 한경수와 이도형(AUG)이 공동 작곡, 작사했고, 디에이드 멤버 안다은이 작사에 힘을 보태 완성했다.

안녕하신가영은 “녹음을 위해 스튜디오를 찾았을 때 대학생 시절 같이 학교를 다닌 분들이 만드신 곡이라는 걸 알게 됐다”며 “덕분에 한결 편안한 마음으로 즐겁게 작업할 수 있었다. 디렉팅을 잘 봐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댈 많이 좋아하는가 봐요’는 지난 9일 음원으로 정식 발매됐다. 안녕하신가영은 “이번 인터뷰를 계기로 각 음원사이트를 살펴봤는데 제 친구가 평소에 자주 쓰는 아이디로 저 모르게 응원 댓글을 달아놓았더라”면서 “고맙고 반가운 마음에 친구에게 ‘저를 많이 좋아하는가 봐요’라는 문자를 보냈다”는 에피소드를 꺼냈다. 그러면서 안녕하신가영은 “‘그댈 많이 좋아하는가 봐요’는 오랫동안 아껴 듣는 노래가 될 것 같다”고 했다.

안녕하신가영은 그간 ‘언젠가 설명이 필요한 밤’, ‘네가 좋아’ 등 섬세하고 다정한 가사와 감성이 돋보이는 곡들로 사랑받았다. 최근에는 신곡 ‘나의 매일에게’와 단독 콘서트로 팬들과 만났다.

안녕하신가영은 “올해는 거의 매달 공연이 있다. 다양한 곳에서 많은 분께 노래를 들려 드릴 예정”이라며 기대와 관심을 당부했다. 더불어 “매주 월요일 밤 9시에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 방송도 진행하고 있다. 많은 분이 놀러 오셔서 한 주의 시작을 저와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다양한 활동으로 찾아뵙는 안녕하신가영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