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상담소' 리아킴 "아스퍼거 증후군 진단…15년 남자친구와 결혼 고민"

  • 등록 2022-09-24 오전 9:52:31

    수정 2022-09-24 오전 9:52:31

(사진=채널A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댄서 리아킴이 남자친구와의 결혼에 대한 두려움을 털어놓으며 자신이 지녀온 아스퍼그 증후군을 처음으로 고백했다.

지난 23일 저녁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댄서 리아킴이 고민 의뢰인으로 출연해 오은영 박사에게 아스퍼거 증후군 상담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는 리아킴과 만난지 15년 됐다는 남자친구도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15년동안 리아킴을 사귀면서 이해하기 힘든 행동들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지인을 소개하는 자리에서 갑자기 이어폰을 착용하고 음악을 듣는가 하면 식당에서는 항상 자신의 수저만 챙기고 절대 남자친구는 챙기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리아킴과) 싸운 적이 많다”며 “감정적인 기대를 할 수가 없다. 나도 기대고 싶을 때가 있는데 그럴 때마다 자괴감도 들었다. 근데 아스퍼거 증후군을 진단 받았을 때는 정말 큰 해방감을 느꼈다. ‘아 그래서 그런 거였구나’ 했다”라고 회상했다.

이를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가 리아킴에게 “자주 다툰다던데 어떤 이유냐”라고 물었다. 리아킴은 “같이 차에서 내린 다음에 엘리베이터 타고 올라가야 하는데, 저는 남자친구를 안 기다리고 먼저 올라간다. ‘어떻게 그러냐’ 그 말을 많이 들었다. 요즘에는 그런 걸로 문제 삼지 않더라, 익숙해져서”라고 일화를 공개했다.

이에 MC 정형돈, 박나래, 이윤지는 “안 기다리고 먼저 가 버리냐”라며 다소 충격받은 모습이었다. 리아킴은 “남자친구가 그런 걸 서운해 한다. 감수성이 풍부한 남자친구”라면서 객관적인 성향의 자신과 다른 면이 있다고 전했다.

리아킴은 이와 함께 결혼 질문을 받기도 했다. 오은영 박사는 결혼 계획이 있는지 묻자 리아킴은 “결혼하게 되면 꼭 이 사람과 해야겠다 생각은 있었지만, 아스퍼거 증후군을 진단 받았을 때 ‘나랑 같이 사는 사람은 그 불편함을 안고 가야 하는구나’ 싶더라”라고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그런 부분에 있어서 내가 먼저 결혼하자고 말할 수 있을까 그런 생각이 있었다. 또 아이를 낳았을 때 공감 못해주고, 제대로 상호작용도 못하면 그것 역시 문제가 아닐까 생각했다”라면서 “결혼해서 사는 사람이 평생 같이 (아스퍼거 증후군을) 안고 간다는 건 너무 어려운 일이 아닐까 해서 많이 고민했다”고 속마음을 꺼냈다.

반면 오은영 박사는 리아킴과 대화를 나눈 뒤 그가 아스퍼거 증후군이 아니라고 진단해 눈길을 끌었다. 오은영 박사는 “리아킴은 타인의 마음을 알고 나서는 기본적인 공감이 가능한 분이다. 눈맞춤 역시 어려움이 없다. 표정도 다양하고 상황에 맞게 나온다. 오늘 사회적인 의사소통에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는 리아킴이 아스퍼거 증후군이 아닌 성인 ADHD를 가지고 있다는 진단을 내려 놀라움을 안겼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