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선교육감 재산 평균 10.6억...‘최고 신고액’ 임태희 47억

‘최저 신고액’ 서거석, -11억506만원
하윤수·이정선 14억 가까운 재산 신고
  • 등록 2022-09-30 오전 12:00:00

    수정 2022-09-30 오전 12:00:00

[이데일리 김형환 기자]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초선 교육감 8명의 재산 평균은 10억6422만원이며 최고는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최저는 서거석 전북도교육감으로 나타났다.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지난 7월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6.1 지방선거에서 새롭게 선출된 공직자 814명에 대한 재산등록을 30일 관보에 게재했다며 이같은 내역을 공개했다.

초선 교육감 8명의 재산 평균은 10억6422만원이였다. 신고액수가 가장 많은 교육감은 임태희 경기도교육감(47억4487만원)이였으며 가장 적은 교육감은 서거석 전북도교육감(-11억506만원)이었다.

임태희 교육감은 경기도 성남시 소재 토지 15억242만원과 같은 지역 소재 건물 44억5915만원, 자동차 2568만원, 예금 7억1382만원, 정치자금 3억3840만원, 증권계좌 4346만원, 골동품 등 예술품 2500만원, 회원권 1억170만원 등 부채를 제외한 자산은 72억963만원에 달했지만, 채무가 24억6476만원 존재해 47억4487만원을 신고했다.

서거석 전북도교육감은 전북 장수군 소재 토지 9441만원, 전북 전주시 소재 아파트 1억8100만원, 자동차 1103만원, 예금 3억820만원, 증권 3503만원 등 부채를 제외한 자산은 6억2966만원이었지만 채무가 17억3472만원에 달해 –11억506만원을 신고했다.

임 교육감 다음으로 신고액수가 많은 교육감은 하윤수 부산시교육감(13억9132만원)이었으며 이정선 광주시교육감이 13억8838만원으로 그 뒤를 따랐다. 김광수 제주도교육감은 9억2228만원을 신고했으며 신경호 강원도교육감은 8억2241만원으로 게재됐다. 윤건영 충북도교육감은 4억1764만원을 신고했다.

서거석 전북도교육감처럼 재산보다 빚이 많은 교육감은 김대중 전남도교육감이었다. 김대중 전남도교육감은 –6801만원을 신고해 재산보다 빚이 더 많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