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확진자와 동선 겹쳐"…익명 메모에 공군부대 비상

  • 등록 2020-05-24 오전 12:01:00

    수정 2020-05-24 오전 12:01:00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수도권의 한 공군 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다는 익명의 메모가 발견돼 부대가 조사에 나섰다.

사진은 기사 본문 내용과는 관련이 없음 (사진=연합뉴스)
23일 공군 등에 따르면 전날 한 비행단 ‘소원수리함’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으니 전 부대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해달라는 메모가 발견됐다.

익명의 작성자는 메모에서 “외출 다녀오는 길에 노래방을 들렀는데 간호사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다”면서 “코로나 의심 증상이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혼나고 벌 받는 게 두려워 익명으로 자진 신고한다. 죄송하다”며 “전 장병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실시해 달라. 저는 생활관 내에서 격리하고 있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부대는 전 부대원을 대상으로 발열 검사를 했지만, 이상자는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전 부대원의 외출, 외박을 통제하고 있으며 장난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군 관계자는 “처벌하지 않을 테니 누가 썼는지 자진해서 신고하라고 권유하고 있지만,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