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송선미 "남편, 참 아름다웠던 사람"

  • 등록 2020-12-28 오전 6:25:19

    수정 2020-12-28 오전 6:25:49

(사진=MBN ‘더 먹고 가’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배우 송선미가 사별한 남편을 향한 그리움을 전했다.

27일 방송된 MBN 예능 ‘더 먹고 가’에 출연한 송선미는 남편과의 사별 이후 “너무 큰일이다 보니까 많은 분이 위로를 쉽게 못했다”며 “그런데 어떻게 표현을 하든 못하든 마음은 전달되는 것 같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금 3년이 지났는데 돌이켜보면 어떻게 살았지 싶다”며 “하루하루 열심히 살았는데 내가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그 사람이 없어졌다는 게 인지가 안 됐던 것 같다. 시간이 필요했다”고 힘겨웠던 당시를 언급했다.

남편은 어떤 사람이었냐는 질문에 송선미는 “항상 한결같고 싸워본 적도 없는 사람이었다”며 “내가 좋은 배우가 될 수 있도록 지지해 줬다”고 했다. 또 “내가 배역으로 아쉬운 소리를 하면 나를 알아보는 감독이 있을 거라고 이야기해줬다”며 “평소 감정 기복이 엄청 심했는데 결혼을 하고 안정이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송선미는 “사람한테 ‘아름답다’라는 말을 처음 써봤다. 정말 아름다웠던 사람이고, 따뜻했다”며 “그 사람이랑 사는 동안은 정말 여왕 대접받으면서 살았구나 싶다”고 했다.

송선미는 2017년 남편과 사별했다. 송선미의 남편은 당시 서울 서초구 한 법무법인 내 회의실에서 흉기에 찔려 숨졌다. 경찰조사 결과 송선미 남편은 친할아버지 재산을 두고 갈등을 빚은 곽씨 지시로 청부 살해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