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5.06 26.42 (+0.88%)
코스닥 990.54 7.11 (+0.7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제2의 테슬라 발굴…임팩트 투자 나서라

[GAIC2021]
랜돌프 코헨 HBS 교수 "인플레 우려, 전통투자에 악영향"
전문가들 "투자 활성화 위해 ESG 지표 개선 필요"
  • 등록 2021-09-09 오전 12:10:00

    수정 2021-09-09 오전 12:10:00

[이데일리 양희동 김성훈 김겨레 기자] “ESG(환경·사회·지배구조)는 거스를 수 없는 개념이 됐다. 전체 투자 과정에서 ESG 개념을 적극 도입해 자연스러운 흐름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

2021 글로벌 대체투자콘퍼런스가 8일 오전 서울 중구 KG타워에서 개최됐다. 랜돌프 코헨 하버드 비즈니스스쿨 교수가 ‘크레딧·부동산·인프라…자산별 ESG 차별화 전략’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사진=노진환 기자]
이데일리와 KG제로인이 공동 주최한 제3회 글로벌 대체투자 컨퍼런스(GAIC)가 ‘대체투자에 부는 ESG 바람…도전과 기회’를 주제로 8일 서울 중구 KG타워 하모니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선 국내 자본시장에 불어닥친 ESG 열풍 속에서 자산 및 투자자 별 대응 전략과 대체투자에 적용할 수 있는 스코어링(수치화) 방법 등에 대한 국내외 전문가들의 활발한 토론이 이뤄졌다.

랜돌프 코헨 하버드경영대학원(HBS) 교수는 이날 기조연설에서 “주식 60%, 채권 40%의 전통적 투자 방식은 앞으로 유효하지 않다”며 “인플레이션 우려는 주식·채권 모두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고 과감한 대체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ESG 키워드에 집중하는 새로운 대체투자 방법인 ‘임팩트 투자’를 선순환 사례로 꼽았다.

전기차 기업인 테슬라 사례로 대표되는 임팩트 투자는 수익을 추구하면서도 사회와 환경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사업이나 기업에 능동적으로 집중 투자하는 방식이다. 랜돌프 교수는 이날 두 번째 세션 대담에도 참석해 “전기 자동차 투자 사례는 ESG에 부합하는 임팩트 투자 사례”라며 “향후에도 임팩트 투자처 물색에 따른 선순환을 이어가는 것이 기업들이나 투자자들의 과제”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선 ESG를 대체투자에 접목하기 위한 평가 기준인 스코어링 방법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정삼영 연세대 정보대학원 교수 겸 한국대체투자연구원 원장은 주식·채권보다 대체 자산의 투자 기간이 더 길기 때문에 ESG 평가가 한층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국내 ESG 스코어링은 모건스탠리캐피탈인터내셔널(MSCI) 등 해외 평가 지표에 비해 여전히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안상희 대신경제연구소 책임투자센터장 “ESG 평가를 할 수 있는 지속가능보고서, 홈페이지, 공시 등 관련 정보 공개가 필수적”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정부가 ‘K-ESG’ 지표를 만드는 등 평가 기준 표준화에 대해선 획일화에 대한 우려도 나왔다. 윤진수 한국기업지배구조원 본부장은 “정부가 만든 K-ESG가 좋은 기준점이 될 것으로 보지만, 평가기관 별로 방향성이나 철학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