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쿼드 4개국 정상, 첫 대면 회담…중국 견제 본격화한다

미, 일, 인도, 호주 정상들 백악관서 첫 회담
바이든 "인도태평양 공동 의제 훌륭한 진전"
  • 등록 2021-09-25 오전 4:24:55

    수정 2021-09-25 오전 4:24:55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FP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일본, 인도, 호주의 정상들이 처음 대면으로 한자리에 모였다. 쿼드(Quad) 정상회의를 통해서다. 쿼드를 통한 중국 견제를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쿼드 회원국 정상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4자 회담을 개최했다. 쿼드 정상이 한자리에서 얼굴을 맞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3월 회의 때는 코로나19 탓에 화상으로 만났다.

쿼드는 미국, 일본, 인도, 호주 등 4개국이 참여하고 있는 비공식 안보회의체다. 미국이 인도태평양 전략에 힘을 쏟고 동맹 규합에 나서는 과정에서 탄생했는데, 명시적으로 밝히지는 않지만 사실상 중국을 견제할 목적으로 발족했다. 향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같은 다자 기구로 확대할 가능성도 있다.

각국 정상은 이를 반영하듯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강조했다. 이는 서방 진영이 중국을 견제할 때 사용하는 관용구 격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6개월 전 만났을 때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위한 공동 의제를 진전시키기 위해 구체적인 약속을 했다”며 “이번에 훌륭한 진전이 이뤄지고 있음을 말할 수 있게 돼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소득국과 개발도상국에 코로나19 백신 10억회 접종분 지원을 위한 생산이 궤도에 올랐다”고 했다.

스가 총리는 “이번 회담이 4개국의 강력한 연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등 공동 비전에 관한 확고한 약속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고, 모디 총리는 “쿼드 협력이 인도태평양의 번영과 평화를 보장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모리슨 총리는 “전세계에서 인도태평양보다 더 역동적인 곳은 없다”며 “인도태평양은 강압이 없고 주권이 존중 받으며 분쟁이 국제법에 부합해 평화롭게 해결하는 곳이어야 한다”고 했다.

4개국 정상들의 발언은 모두 인도태평양의 번영에 초점이 맞춰졌지만, 이는 사실상 중국을 겨냥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