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층간소음 논란 2일 만에 입 연 성시경…"이웃분께 죄송" [종합]

김경남→성시경, 다시 고개드는 이웃간 소음 갈등
  • 등록 2021-12-20 오전 6:41:56

    수정 2021-12-20 오전 6:41:56

성시경.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가수 성시경이 층간소음으로 이웃에 피해를 입혔다는 가수 S 의혹의 당사자가 자신임을 인정하며 직접 사과 입장을 밝혔다.

성시경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기사가 ‘드릴 말씀 없다’ ‘곧 이사간다’ 이렇게 나서 괴로워하다가 글 올린다. 그럴리가 있나”라고 운을 떼며 “밑에 이웃분께는 그날 직접 가서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드렸고 다행히도 잘 들어주셔서 더욱 주의를 기울이기로 약속했다”고 의혹을 정정했다.

층간소음을 일으킨 부분에 대해선 인정했다. 그는 “고생해주는 밴드 멤버들 식당 가려다 코로나19도 있고 집에서 저녁을 만들어 대접했는데, 다들 음악 듣자고 늦은 시간 1층 티비로 유튜브 음악을 들은 게 실수였다”고 털어놨다.

다만 “유튜브의 경우 2층에서 헤드폰을 끼고 하기 때문에 확성을 하지 않고 가수라고 매일매일 음악을 크게 듣지는 않는다”며 “대부분의 시간은 밖에서 지낸다”고도 덧붙였다.

또 “의자 끄는 소리 안나게 소음 방지패드도 달고 평생 처음 슬리퍼도 신고 거의 앞꿈치로만 걷고 생활도 거의 2층에서만 하려고 노력한다”며 “함께 쓰는 공동 주택이니까 이웃을 생각하며 서로 배려하고 당연히 더욱 조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 진짜 더 신경쓰고 조심하겠다”며 “이웃분께 제일 죄송하고 팬분들께도 미안하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앞서 성시경의 층간소음 의혹은 최근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배우 A씨의 측간 소음 문제를 폭로한 온라인 커뮤니티 글이 확산하면서 불거졌다. 얼마 지나지 않아 해당 배우 A씨가 김경남이란 사실이 밝혀졌고 김경남 측은 이와 관련한 사과 및 재발 방지 입장을 발표했다.

그러나 최초 폭로글의 댓글에 ‘가수 S의 층간소음으로 힘들다’는 내용의 댓글이 달리면서 의혹은 또 다른 국면을 맞이했다.

해당 댓글 글쓴이는 “윗집에 가수 S씨가 사는데 매일 같이 쿵쿵쿵 발 망치..지금은 음악 시끄럽게 틀어놓고 있다”며 “이사 오고 얼마 안 돼서는 관리소 통해서 항의했더니 매니저가 케이크 사들고 와서 사과했는데 얼마 못 갔다”고 층간 소음 피해를 호소했다.

글쓴이는 “광고에 저 연예인 나올 때마다 TV 부숴버리고 싶다. ‘잘 자’라더니..잠을 못 자겠다”고도 언급했다. 누리꾼들은 해당 표현이 성시경이 라디오를 진행하며 생긴 유행어 ‘잘자요’를 연상시킨다며 가수 S의 정체를 성시경으로 추측했고, 엑스포츠뉴스가 가수 S의 소속사 측 입장을 실은 기사를 보도하면서 논란은 더욱 확산됐다. 엑스포츠뉴스에 따르면 소속사는 “S도 오랜 시간 힘들어했다. 살고있는 빌라 자체가 오래된 건물에 벽의 두께가 얇아 어느 집 할 것 없이 소음 문제가 심하다. 곧 이사갈 것”이라고 해명했다.

논란 이틀 만에 당사자인 성시경이 직접 입을 열고 이를 사과하면서 의혹이 사그라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