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2012 IT키워드]②클라우드 "스마트폰 앞세워 대중 속으로"

쉽게 클라우드 이용하는 시대 열릴 것
스마트폰 중심으로 `모빌라우드` 확산
  • 등록 2012-01-05 오전 9:19:23

    수정 2012-01-05 오전 9:19:23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스피드(Speed)·스마트(Smart)·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올해 IT 시장을 압축적으로 설명해 주는 키워드다. 새로운 IT기술이 쏟아지면서 우리의 생활은 더 풍요롭고 더 편리해질 전망이다. 올해 IT 시장을 이끌어갈 테마를 10가지 키워드로 정리해 본다 [편집자]

클라우드 컴퓨팅은 문서나 사진, 동영상 등 다양한 정보를 인터넷 서버에 저장하고 PC나 스마트폰 등 기기에서 이를 언제, 어디서나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을 말한다.

스마트폰으로 야외에서 사진을 찍으면 그 사진이 서버에 바로 저장되고 이를 집에 있는 PC와 TV 등을 통해 볼 수 있다. 애플의 `아이 클라우드`가 대표적인 서비스다.
 
자료를 인터넷 서버에 저장하기 때문에 저장장치를 따로 들고 다녀야 하는 번거로움도 없고 분실 위험도 없다. 또한 인터넷만 연결되면 저장장치가 없어도 어디서나 자료를 꺼내볼 수 있어 편리하다.

 
▲ 국내 클라우드 시장규모(자료 제공=KT경제연구소)


지난해는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면 올해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좀 더 많은 사람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될 전망이다.
 
`클라우드 대중화` 시대가 도래하는 것. 또한 스마트폰 2000만 가입자 시대를 맞아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모빌라우드(모바일+클라우드)`도 활성화될 예정이다.

클라우드 대중화와 모빌라우드 시대를 맞아 올해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은 2009년 대비 221% 성장한 4조2000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통신사와 스마트폰 제조사, 포털 업체 등 다양한 사업자도 클라우드 서비스 강화에 나섰다.

특히 업체들은 단순한 저장공간을 제공하는 것뿐 아니라 좀 더 쉽고 편리하게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여러 기능을 마련하고 스마트폰 앱을 출시해 모바일 사용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KT(030200)는 무료 저장공간을 제공하고 앱과 PC 프로그램을 모두 지원하는 `유클라우드`로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 롱텀에볼루션(LTE) 클라우드 서비스도 내놓았다.

SK텔레콤(017670)은 지난해 말 `클라우드 앱`을 선보였다. 그동안 클라우드에 저장한 문서는 PC에서만 수정, 편집이 가능했지만 이 앱을 이용하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에서도 클라우드에 있는 자료를 수정, 편집할 수 있어 편리하다.

포털업체인 NHN(035420)다음(035720)은 모바일을 중심으로 쓰기 쉬운 클라우드 서비스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NHN과 다음은 사용자를 위해 무료로 제공하는 저장공간을 꾸준히 늘리고 있으며 `멀티태스킹 기능, 다양한 동영상 포맷 지원` 등 사용자 편의를 위한 서비스 확대에 나서고 있다.

▶ 관련기사 ◀
☞KTcs, 올해 영업익 243억 전망
☞KT, LTE 전파는 쐈지만..소송 등 불씨 남아
☞"메모리 걱정은 그만"..KT, 클라우드 앱 3종 출시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