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조 규모 '꿈의 항공기' 30대 도입…조원태 회장 취임 첫 '통큰 투자'

대한항공 변화·혁신 경영 가속
파리에어쇼에서 보잉787 30대 계약
기종 현대화로 중·장거리 수익성 강화
승무원 업무 줄이려 케이크서비스 중단
  • 등록 2019-06-20 오전 12:00:01

    수정 2019-06-20 오전 12:00:01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사진=한진그룹)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그룹 총수에 오른 후 처음으로 11조원 규모의 통큰 투자를 단행했다. 직접 파리에어쇼 해외 출장에 나서 대한항공에 보잉의 B787 계열 항공기 30대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조 회장은 신규 항공기 도입으로 외형 확장에 나서면서 안으로는 직원과 소통을 강화하며 내실 경영에 힘쓰는 ‘변화와 혁신’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 타계 이후 어수선했던 그룹 분위기를 다잡고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의 경영권 위협 속에서도 그룹을 재정비해 안정 궤도에 올려 놓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B787 30대 도입…중·장거리 노선 강화

19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회장은 17~2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르부르제공항에서 열리는 프랑스 파리에어쇼에 참석해 보잉과 B787-10 20대, B787-9 10대 등 총 30대의 신형 여객기를 도입하기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조 회장의 취임 후 첫 대규모 항공기 도입이다. 신규 항공기 도입으로 노후 항공기를 대체해 기재 경쟁력을 높이고 수익성이 높은 중·장거리 노선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결정인 것으로 분석된다. 대한항공은 지난해부터 미국 델타항공과 조인트벤처(JV) 설립을 통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노선을 집중 공략하고 있다.

조 회장의 취임 후 첫 대규모 투자이기도 하다. 대한항공은 30대중 B787-10 20대는 구매와 임대방식으로, 나머지 B787-9 10대는 전량 구매하기로 했다. B787 계열 항공기 30대에 투자 금액은 96억9300만 달러(약 11조5000억원)에 달한다.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조 회장을 비롯해 캐빈 맥알리스터 보잉 상용기 부문 사장, 존 플뤼거 에어리스코퍼레이션 사장 등이 참석했다.

대한항공은 “B787 항공기를 30대 도입하는 것은 기종 현대화를 적극 추진하기 위해서”라며 “새로 도입되는 B787은 현재 대한항공이 보유하고 있는 A330, B777, B747 중 오래된 항공기를 대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꿈의 항공기인 ‘드림라이너(Dreamliner)’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B787 기종은 중·장거리 노선에 최적화된 기체라는 평가다.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B787-10 기종의 최대 항속거리는 1만1910㎞, 최대 좌석수는 330석이다. B787-9와 비교해 승객과 화물을 15% 더 수송할 수 있다. 연비는 기존 중형 여객기 대비 25% 가량 높아 경제성이 탁월하다. 대한항공은 B787-10은 수요가 많은 중·장거리 노선에 B787-9은 장거리 노선에 투입할 것으로 보인다.

조 회장은 “연료 효율성이 크게 향상되고 승객과 화물을 더 수송할 수 있는 B787-10은 B787-9와 함께 대한항공 중·장거리 노선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B787 국제공동개발파트너로서 공기 저항을 감소시키는 필수 날개 구조물인 ‘레이키드 윙팁’, 후방 동체 등 날개 구조물 등 핵심 부품 제작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18일(현지 시간) ‘파리 국제 에어쇼’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파리 르부르제공항에서 B787-10 20대, B787-9 10대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산 무니어(왼쪽부터) 보잉 상용기 판매·마케팅 수석 부사장, 캐빈 맥알리스터 보잉 상용기 부문 사장 겸 CEO,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존 플뤼거 에어 리스 코퍼레이션 사장이 B787 항공기 모형을 들고 사진 촬영을 위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한항공 직원이 가장 큰 고객”

조 회장은 그룹 회장에 오른 후 직원들과 소통을 통해 기업문화 개선에 주력하고 있다. 대한항공 임직원을 ‘내부 고객’으로 삼고 업무환경 개선에 공을 들이고 있다는 전언이다. 지난 2일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총회 개최기념으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조 회장은 “대한항공을 이용하는 고객도 고객이지만 직원이 가장 큰 고객”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조 회장은 대고객서비스에 나서는 객실승무원의 근무환경 개선에 힘쓰고 있다. 일례로 대한항공은 신청일 기준으로 7월1일부터 특별 기내식인 기념 케이크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했다. 케이크 서비스는 이용객의 생일 등 기념일에 식사 후 제공했던 고객 감동 차원의 부가 서비스였다. 대한항공의 케이크 서비스 중단으로 객실승무원의 업무 부담이 줄게 되고, 회사는 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객실 핵심 서비스 업무 강화와 함께 승무원 업무량 경감과 업무 효율성 제고를 도모하고자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일등석 축소도 수익성 강화와 함께 객실승무원 근무환경 개선의 목적으로 결정했다. 조 회장은 “일등석을 일부 노선에서 없애고 비즈니스클래스로 간소화한 가장 큰 이유는 승무원의 근무 환경 개선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4월부터는 남자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노 타이’ 근무 제도도 실시해 자유로운 근무 환경 조성에 나섰다.

또 조 회장은 사내 소통 게시판도 주의깊게 보면서 임직원들의 민심을 경청해 살피고 있다는 전언이다. 한 직원이 인천 붉은 수돗물로 고생하는 지역민을 돕는데 대한항공도 함께하자는 건의 내용을 받아들여 인천시 피해지역 학교에 생수 1000박스를 기증하는 결정을 내리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