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골목식당' 치막집 첫 솔루션, 메뉴갈등 예고…족발집 '돼지내장조림' 관심↑

  • 등록 2020-04-09 오전 6:41:38

    수정 2020-04-09 오전 6:41:38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골목식당’ ‘치킨바비큐&불막창집’(이하 치막집)이 대청소로 눈에 띄게 달라진 모습과 함께 백종원의 첫 솔루션을 받았다.

(사진=‘골목식당’ 방송화면)


8일 밤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22번째 골목 ‘군포 역전시장’ 세 번째 편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먼저 ‘역대급 대청소’로 눈에 띄게 깨끗해진 ‘치킨바비큐&불막창집’의 현재 위생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 가게에 방문해 구석구석 청소 상태를 살폈다. 백종원은 급기야 바닥에 벌러덩 드러누워 “이럴 정도가 되야한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냉장고 역시 새것 같은 깨끗함은 물론 이름표까지 부착해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사장님은 “하루에 10시간 청소했다”라며 백종원의 기습 질문에도 넘어가지 않는 단단한 마음가짐으로 변했다.

청소 점검 후 3주 만에 드디어 음식맛 점검을 시작했다. 백종원은 사장님들의 조리과정을 지켜보던 중 몸에 밴 잘못된 위생 습관을 발견했고, 기본적인 습관 하나하나를 설명하며 “잘하는 척 하다보면 잘하는 사람이 된다. 항상 내가 있다고 생각해라”고 맞춤형 ‘특급 눈높이 과외’를 했다.

백종원은 정인선과 함께 시식했다. 초벌부터 5단계를 거친 불막창을 맛 본 정인선은 “불향이 안 난다”라고 정확하게 지적해 백종원을 놀라게 했다. 이에 백종원은 초벌한 막창을 바로 석쇠에 구웠다. 하지만 초벌에서 겉면이 너무 많이 익었고, 양념을 버무릴 때도 수분이 없어 겉돌았다. 이를 조금 개선한 백종원이 조리한 막창을 맛 본 정인선은 “달달한 맛이나고 전보다 더 부드러워졌다”고 이야기했다.

치킨바비큐는 오히려 불필요한 분말을 빼고 맛소금, 후추가루만을 사용한 밑간 만으로도 효과를 낼 수 있는 솔루션을 제안했다.

그런가 하면, “메뉴를 줄이고 싶다”는 사장님은 “손님들이 찾으니까 후라이드치킨을 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당황스러운 백종원은 “고민을 좀 해보자”며 자리를 떠났다.

‘떡맥집’ 사장님은 솔루션을 받은 짜장떡볶이 메뉴를 맹연습하면서 직접 짜장 소스까지 업그레이드시켰다고 전했다. 이에 백종원이 ‘사장님표 짜장떡볶이’를 맛봤고, 말없이 헛웃음을 지어 사장님을 잔뜩 긴장시켰다. 백종원은 “짜장떡볶이에 뭔 짓을 한거냐?”라고 반문했고, 짜장떡볶이를 시식한 MC 김성주와 정인선마저 “짜장떡볶이인데 맵고 심심하다. 짜장 맛이 안 나”라며 달라진 맛에 의문을 제기했다.

백종원은 달라진 소스가 기존의 짜장소스 양을 줄이고 양념가루를 많이 넣은 것이 문제였던 것. 그는 “사장님 입맛이 너무 싱거운거다”, “국물같은 맛을 좋아하시네”라고 이야기하며 “요식업은 개인 입맛보단 보편적인 맛을 추구해야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이에 짜장분말 가루를 사와 “이런 맛은 누구든지 만든다. 그러면 여기를 올 필요가 없다”라며 “내가 어떤 떡볶이를 만들고 싶은지 고민해보세요”라고 숙제를 안겼다.

심기일전 한 사장님은 떡볶이 판에 새롭게 짜장 소스를 만들어 떡볶이를 끓였다. 여기에 특색 있는 맛을 위해 고추장을 투입, 팥죽빛깔의 짜장 떡볶이를 완성했다. 다시 시식한 백종원은 판에 다시 데워질 때 맛이 변하는 지점을 지적하며 “맛을 잘 기억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사진=‘골목식당’ 방송화면)
지난주 방송에서 족발 육수를 이용해 다양한 고기 부위를 삶아보기로 한 ‘시장족발집’은 부부 사장님이 직접 연구한 끝에 6종의 ‘모둠내장’을 선보였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최초 역대급 ‘모둠내장’ 비주얼에 백종원은 물론 ‘내장 마니아’ 정인선도 큰 관심을 보였다.

시식에 나선 백종원은 “너무 맛있다”, “난 사먹을 것 같다”라고 칭찬했다. 또 앞서 점심메뉴를 걱정한 사장님은 ‘후지살 조림비빔덮밥’을 선보였지만, 백종원은 혹평했다. 그러면서 백종원은 “‘골목식당’에서 점심 메뉴를 만들어드리면 거의 안쓴다”고 운을 뗐다. 그러자 사장님 부부는 “장사가 안될 때 점심 메뉴를 생각했는데, 지금은 벅찰 것 같다”고 동의하며 “절대 변할 일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백종원은 “한 가지 장사를 오래하신 분들은 시야가 좁아진다”라며 “많이 돌아다니면서 다른 집의 장점을 가져와서 연구하면 된다”고 설득했다. 또 ‘족발’과 ‘모둠내장’ 두 가지 메뉴로 줄이자고 제안했다.

정인선도 ‘모둠내장’을 시식했다. “맛은 물론, 비주얼만으로도 사진 찍고 싶게 만든다”며 ‘내장 러버’의 면모를 아낌없이 드러냈다. 백종원은 ‘모둠내장’을 주문한 이유에 대해 “내장을 양념해서 삶는 곳이 여기 밖에 없다”라며 “그것이 군포시장을 찾아올 이유가 된다”고 속뜻을 밝혔다. 업그레이드 된 족발도 합격점을 받은 백종원은 ‘부추무침’ 정도 추가하는 방법을 조언했다.

(사진=‘골목식당’ 방송화면)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