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교체 출전한 권창훈, 브레멘전 평점 6.3점

  • 등록 2020-05-24 오전 9:12:33

    수정 2020-05-24 오전 9:12:33

권창훈.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권창훈(26)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재개 후 처음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소속팀 프라이부르크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권창훈의 소속팀 프라이부르크는 24일(한국시간) 독일 프라이부르크의 슈바르츠발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분데스리가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베르더 브레멘에 0-1로 졌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권창훈은 팀이 0-1로 뒤지던 후반 36분 교체 출전했다. 권창훈은 한 차례 슈팅을 날리는 등 나쁘지 않은 움직임을 선보였다. 그러나 기다리던 공격 포인트 생산에는 실패했고 팀의 0-1 패배를 지켜봐야했다. 권창훈이 경기에 출전한 건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리그가 중단되기 전 열린 23라운드 포르투나 뒤셀도르프전 이후 처음이다.

유럽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권창훈에게 평점 6.3점을 줬다.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은 브레멘의 골키퍼 지리 파블렌카(8.6점)가 받았다.

프라이부르크는 이날 패하며 라이프치히전(1-1 무승부)에 이어 2경기 연속 승리의 감격을 맛보지 못했다. 전반 19분 레오나르도 비텐코르트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프라이부르크는 끝내 동점을 만들지 못하고 패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