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北김여정, 삐라 경고 하루만에…“연락사무소 폐지할 것”(상보)

통일전선부 대변인 명의 첫 담화
“김여정, 담화 집행 검토 지시”
“갈데까지 가보자는 것 우리 결심”
김여정 ‘대남사업 총괄’ 명시해
  • 등록 2020-06-06 오전 12:00:26

    수정 2020-06-06 오전 12:23:33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북한은 5일 통일전선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와 그에 대한 남한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면서 남북관계 단절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 첫 조치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이하 연락사무소)의 완전한 폐쇄를 언급했다.

통일전선부는 이날 밤 대변인 담화에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5일 대남사업부문에서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사업에 착수할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첫 순서로 할 일도 없이 개성공업지구에 틀고 앉아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하겠다”고 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통일전선부는 “벌어지고 있는 사태를 직시하면서 대결의 악순환 속에 갈 데까지 가보자는 것이 우리의 결심”이라며 “어차피 날려보낼 것, 깨버릴 것은 빨리 없애버리는 것이 나을 것이라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쪽에서 (대북전단 제재) 법안이 채택돼 실행될 때까지 우리도 접경지역에서 남측이 골머리가 아파할 일판을 벌여도 할 말이 없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도 남측 이 몹시 피로해 할 일판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제 시달리게 해주려고 한다”고 경고했다.

또한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제1부부장이 경고한 담화라는 것을 심중히 새기고 내용의 자자 구구를 뜯어보고 나서 입방아를 찧어야 한다”고 말해 김 제1부부장이 대남사업을 총괄하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

앞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4일 새벽 담화를 내고 대북전단(삐라) 살포를 문제 삼으며 연락사무소 폐지와 함께 금강산 관광 폐지, 개성공단 완전 철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를 언급한 바 있다.

그는 담화에서 삐라 살포에 대해 “가장 부적절한 시기를 골라 가장 비열한 방식으로 ‘핵 문제’를 걸고 들면서 우리에 대한 비방중상을 거리낌 없이 해댄 짓거리”라면서 “뒷감당을 할 준비가 돼 있는지 남조선 당국자들에게 묻고 싶다”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