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박지희 아나운서, 故 박원순 고소인 '2차 가해' 논란 "뭐하다가…"

  • 등록 2020-07-16 오전 6:59:29

    수정 2020-07-16 오전 7:16:33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박지희 TBS 아나운서가 ‘故 박원순 전 서울 시장 성추행’ 사건의 고소인을 향해 ‘2차 가해’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박지희 아나운서
박지희 아나운서는 지난 14일 공개된 ‘청정구역 팟캐스트’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를 언급하며 “4년 간 대체 뭐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 김재련 변호사와 세상에 나서게 된 건지도 궁금하다”고 전했다.

이어 박지희 아나운서는 “(피해자) 본인이 처음에 서울시장이라는 위치가 있기 때문에 신고를 하지 못했다고 얘기했다“며 ”처음부터 신고를 했어야 한다고 이야기를 하면서도 왜 그러면 그 당시에 신고를 하지 못했나. 나는 그것도 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박지희 아나운서 발언이 공개되며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박지희 아나운서의 발언이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를 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또 다른 출연진이 포렌식 수사에 대해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은 삭제했다면 복구가 불가능하다. 워딩에 무엇인가 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하자 박지희 아나운서가 “있어보이기 위해 한 것”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