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2.95 86.74 (-2.8%)
코스닥 913.94 22.27 (-2.38%)

김동성 "전처 학력 위조"→욕설 카톡 공개…인민정 SNS로 폭로 [종합]

  • 등록 2021-02-24 오전 6:43:42

    수정 2021-02-24 오전 6:43:42

김동성(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전 쇼트트랙 선수인 김동성이 전처에 대한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김동성은 지난 15일 여자친구 인민정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분들께서 잘못 알고 계시는 부분을 이제는 제가 말을 해야할 것 같아서 글을 올린다”면서 “전처와 이혼 사유의 가장 큰 원인은 신뢰와 믿음이 깨졌기 때문”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전처가 SBS ‘자기야’ 등 언론에서 말한 서울대 음대 학력은 거짓”이라며 “전처가 서울대 음대 학력위조에 의문과 주변에서 사기 부부라는 스트레스를 받아 전처에게 확인 사실을 요청했지만 끝내 진실을 거짓으로 일관하면서 둘 사이는 신뢰와 믿음이 깨지며 파국을 맞게 됐다”고 전했다.

김동성은 이혼에 자신의 잘못도 있다면서 “그러나 100% 제 잘못이라고 생각지는 않는다”면서 “공인으로 끝까지 지키지 못한 점은 반성하고 반성하고 있으며 지금도 죗값 치르고 있다. 하지만 양육비 만큼은 저도 할 말이 있다. 현실이 녹록지 못해서 300만원이라는 큰액수가 벅차 밀린 것뿐이지 회피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한 것도 양육비를 지급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한 김동성은 “전처는 또 방송을 나가지 못하게 바로 반박글을 올렸다”면서 “제가 양육비를 보내려고 여자친구에게 설득하고 설득하여 정말 용기 내서 나온 것이었다 한쪽 말만 언론에 나와 저는 어느덧 파렴치한 아빠로 낙인찍혀 버렸다. 저는 더 이상 아이들 아빠로써 침묵이 답이 아니라는 결정을 하여 며칠 밤을 고민 끝에 글을 올린다”고 전처의 학력 위조를 폭로한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김동성은 지난 23일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전처와 나눈 대화, 아들과 나눈 대화를 공개한 것이다.

공개된 대화에 따르면 김동성은 아들에게 “아빠집에서 같이 살래?”라고 물었고 아들은 “나중에 생각할게. 나도 엄마 계속 집에 안 오면 아빠랑 살려고”라고 대답했다. 김동성은 “잘 생각해보고 빨리 결정하자. 아빠가 너무 걱정이 된다”고 아들에게 말했고 아들은 “알았어. 누나 교회갈 때 지하철 타고 가. 그 이유는 엄마가 그 남자가 운전해서 누나가 싫어서”라고 전했다.

이어 공개된 전처와 대화에서 전처는 “너는 참고 있는 나한테 왜 XX이야. 미팅 같은 소리 하고 있네. 장시호 상간녀 기사 내보낼테니 그런 줄 알아”라며 “양육비 XX 안주면 끝까지 받아낸다”고 말했다. 김동성은 전처의 이름을 ‘밑빠진 독’이라고 저장했다.

앞서 김동성은 여자친구 인민정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해 “300만원을 벌면 200만원을 보내줬다”고 양육비 미지급 논란을 해명했다. 그러나 전처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거짓”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