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62 4.29 (+0.13%)
코스닥 1,021.62 7.72 (+0.76%)

[e갤러리] 회장님의 하늘·구름, 사진…송영숙 '어나더…메디테이션'

2019년 작
반백년 사진작업 해온 한미약품그룹 회장
지난 2년여 하늘만 올려보며 건진 장면들
빛과 그림자 기록, 묻어둔 기억·감정 들춰
  • 등록 2021-03-07 오전 3:30:02

    수정 2021-03-07 오전 3:30:02

송영숙 ‘또 다른…묵상’(사진=아트파크)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회색 구름을 거둬내며 슬쩍 얼굴을 내민 오렌지빛 하늘. 한 해에 몇 번 보기 힘든 장관이다. 머문 듯하지만 구름은, 하늘은 늘 빠르게 떠나버리니까. 억겁의 시간을 놓고 볼 땐 찰나에 불과하다. 바늘같이 가는 그 순간을 낚아챈 이는 원로사진작가 송영숙(73).

작가는 폴라로이드 사진에 빠져 얼추 반백년간 표현주의 작업을 해왔다. 사진기를 바꾼 건 2년 전. 대단할 것도 없었다. 휴대폰에 붙은 카메라였으니. 자연에 섞인 하늘, 하늘에 엉킨 구름을 테마로 한 연작 중 한 점인 ‘어나더…메디테이션’(Another…Meditaion 1·2019)은 지난 2년여간 하늘만 올려다보며 건진 한 장면이다. 보이는 건 한 컷 단편이지만 품은 건 수십 컷 장편이다. 작가가 새긴 ‘빛과 그림자의 기록’이 보는 이의 기억과 감정을 수시로 자극하기 때문. 하늘을 봤을 뿐인데 달라진 건 일상이란 얘기다.

작가는 한미약품그룹 회장이란 직함을 가지고 있다. 그럼에도 1969년 첫 전시 ‘남매전’부터 이어온 50년 사진내공은 빠지질 않는다. “자연과 사적이고도 친밀한 관계를 맺는 방법이 있는 듯하다”는 평을 받았다.

31일까지 서울 종로구 삼청로7길 아트파크서 여는 개인전 ‘어나더…메디테이션’에서 볼 수 있다. 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 100×133㎝. 작가 소장. 아트파크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