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5.24 2.34 (-0.07%)
코스닥 1,037.03 0.77 (+0.07%)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도쿄올림픽]임성재 "죽을 각오로 준비…메달로 결실 맺겠다"

디오픈 출전 건너뛰고 올림픽 올인
일본 특유의 살짝 떠있는 잔디 선호
연습 라운드 통해 공략법 완성할 것
  • 등록 2021-07-26 오전 6:00:05

    수정 2021-07-26 오전 6:00:05

임성재.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도쿄올림픽에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하는 만큼 죽을 각오로 준비했다.”

‘한국 남자골프의 에이스’ 임성재(23)가 2020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결의를 굳건히 했다. 임성재는 오는 29일부터 나흘간 일본 사이타마현의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남자골프에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해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노린다.

임성재는 지난 23일 일본으로 출국하기 전 “TV에서 보던 올림픽에 한국을 대표해 출전하는 날이 가까워지고 있다”며 “6년 전부터 꿈꿔왔던 올림픽 출전이 현실이 된 만큼 온 힘을 다해, 죽을 각오로 메달을 노려보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도쿄올림픽은 임성재가 2015년 프로 전향 후 가장 기다려온 대회다. 그는 2016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를 병행할 때부터 도쿄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남자골프 세계랭킹을 관리했다. 미국프로골프(PGA) 콘페리 투어를 거쳐 정규투어에 입성해서도 마찬가지였다. 임성재는 도쿄올림픽 출전의 기준이 되는 세계랭킹을 계속해서 신경을 썼다.

임성재는 “아마추어 시절 아시안게임에 출전하지 못해서 그런지 올림픽에는 꼭 나가고 싶었다”며 “한국과 일본에서 활약할 때는 세계랭킹이 높지 않았지만 꾸준함의 힘을 믿고 정말 열심히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6년간의 노력이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으로 이어진 것 같다. 어렵게 출전권을 따낸 만큼 메달 획득을 목표를 잡았다”며 “이번 올림픽이 대한민국 선수로서 남자골프 종목에서 메달을 따내 기록에 이름을 남길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도쿄올림픽에서의 선전을 위해 임성재는 코로나19 예방과 시차 적응 등의 이유로 메이저 대회 디오픈을 건너뛰는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 일본으로 넘어가기 전 한국에서 시간을 보낸 임성재는 가만히 있어도 땀이 흐르는 무더운 날씨에도 연습을 멈추지 않았다.

그는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하는 마지막 훈련인 만큼 정말 모든 걸 쏟아 부었다”며 “올림픽이라는 부담감을 극복하기 위해 더운 날씨에도 연습에 매진한 덕에 현재 샷과 퍼트 감, 그린 주변 어프로치까지 감이 많이 올라왔다”고 말했다.

임성재가 한국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투자한 건 ‘기본기’다. 그는 “기본기가 튼실하면 어떤 상황에서도 오버파를 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며 “어드레스와 백스윙처럼 가장 기본적인 동작과 14개 클럽을 모두 잘 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임성재는 일본에서 개막 전까지 코로나19를 조심하며 코스 적응에 초점을 맞춰 훈련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이번 대회가 열리는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 빠르게 적응하는 선수가 메달을 가져갈 것”이라고 전망하며 “일본 코스 특유의 살짝 떠있는 잔디를 좋아한다. 연습 라운드를 통해 최상의 성적을 낼 수 있는 코스 공략법을 완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도쿄올림픽 남자골프 대표팀. 왼쪽부터 임성재의 캐디 윌리엄 스펜서, 임성재, 최경주 감독, 김시우, 김시우의 캐디 브라이언 브라네시. (사진=임성재 인스타그램)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