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물 학대 논란 '태종 이방원', 말 사망→연예계도 분노…폐지 청원 3만 [종합]

  • 등록 2022-01-21 오전 6:32:23

    수정 2022-01-21 오전 6:33:09

(사진=KBS)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KBS가 드라마 ‘태종 이방원’의 낙마 장면에서 불거진 동물 학대 논란을 사과했다. 하지만 촬영 과정에서 해당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에 기름을 부은 격이 됐다. 분노한 시청자들이 드라마를 향한 비판을 쏟아내는가 하면, 프로그램 폐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한 상황이다. 여기에 배우 고소영, 김효진, 공효진 등 연예인들까지 이번 논란에 대한 불편한 입장을 드러내 논란은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KBS는 지난 20일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태종 이방원’ 촬영 중 벌어진 사고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논란이 된 장면이 촬영된 경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KBS는 “사고는 지난 11월 2일 7회에서 방영된 이성계의 낙마 장면을 촬영하던 중 발생했다”며 “낙마 장면 촬영은 말의 안전부터 말에 탄 배우의 안전, 이를 촬영할 스태프의 안전까지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어려운 촬영이다. 이 때문에 제작진은 며칠 전부터 혹시 발생할지 모를 사고에 대비해 준비하고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촬영 당시 배우가 말에서 멀리 떨어지고, 말의 상체 역시 땅에 크게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고도 덧붙였다.

(사진=청와대국민청원 홈페이지)
KBS는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났고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뒤 말을 돌려보냈다. 하지만 최근 말의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말의 건강 상태를 다시 확인했는데,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 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부연했다. 이어 “깊은 책임감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같은 사고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새로운 촬영 방식을 고민해보겠다고도 약속했다. KBS는 “다른 방식의 촬영과 표현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 또한 각종 촬영 현장에서 동물의 안전이 보장될 수 있는 방법을 관련 단체와 전문가들의 조언과 협조를 통해 찾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최근 KBS1에서 방송된 ‘태종 이방원’ 7회에서는 아찔한 낙마 장면이 노출됐다. 동물권 단체인 동물자유연대가 촬영 당시의 현장 영상을 공개하면서 동물학대 논란이 제기됐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이 장면에서는 실제로 촬영 당시 말의 발목에 밧줄을 묶어 강제로 넘어뜨렸고, 이 때문에 문제의 장면 속 말의 몸이 90도로 뒤집혀서 바닥에 머리가 곤두박질쳤다. 이 말은 그대로 몸이 뒤집힌 채 한동안 홀로 쓰러져 있었다.

동물자유연대는 “많은 이들이 우려했던 대로 말을 쓰러뜨리는 장면을 촬영할 때 말의 다리에 와이어를 묶어 강제로 넘어뜨린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를 강하게 비난했다.

또 “말이 심각한 위해를 입었을 수 있다는 점에 큰 우려를 표한다”며 “공영방송인 KBS에서 방송 촬영을 위해 동물을 ‘소품’ 취급하는 것은 시대에 역행하는 부끄러운 행태”라고도 꼬집었다.

KBS가 곧바로 사과했지만, 촬영 후 일주일 만에 말이 사망한 사실이 알려지자 시청자들의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태종 이방원’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은 제작진의 행태를 비판하며 드라마 폐지를 요구하는 항의성 게시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급기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프로그램 폐지를 요청하는 청원글이 등장하기도 했다. 지난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방송 촬영을 위해 동물을 소품 취급하는 K** 드라마 ***** 드라마 연재를 중지하고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고, 21일 오전 기준 청원에 동의한 인원은 3만 3000명을 돌파했다.

연예계에서도 논란에 대한 안타까운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배우 고소영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너무해요, 불쌍해”란 문구와 함께 동물자유연대가 공개한 영상 속 장면을 게재했고, 김효진은 “정말 끔찍하다. 배우도 다쳤고, 말은 결국 죽었다고 하네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를 접한 공효진 역시 “너무 맘이 아프다”는 댓글로 동조했다. 뮤지컬 배우 아이비도 “너무 충격적”, 정선아도 “정말 치가 떨린다, 이게 말 못할 짐승에게 할 짓이냐”며 분노를 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