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장훈 "'아는형님' 7년째지만… 번호 모르는 멤버 있어"

  • 등록 2022-06-28 오전 6:59:17

    수정 2022-06-28 오전 6:59:17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방송인 서장훈이 일과 사생활은 별개라고 강조했다.

2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직원들과 가족 같은 관계를 맺길 원한다는 의뢰인이 등장했다. 의뢰인은 전 직원이 똘똘 뭉쳐 가족 같은 느낌을 만들고 싶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서장훈은 “뭐가 안 돌아가면 문제인 건데, (직원들이) 일을 안 하는 건 아니지 않냐”고 물으며 “사석에서까지 원팀을 외칠 필요는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서장훈은 현재 출연 중인 JTBC 예능 ‘아는 형님’을 예를 들며 설명했다. 서장훈은 “멤버 7명이 7년째 매주 같이 (녹화를) 하고 있다”며 “똑같은 마인드라면 아마 한 달에 두 번 만나서 회의도 하고 같이 술도 한잔하고 이야기도 해야 할텐데, 우린 번호도 모르는 애들도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장훈은 “사석에서 우리 모두 하나가 될 필요는 없다”며 “일과 사생활은 별개”라고 재차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