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11일` 대한해협 가른 아시아 물개[그해 오늘]

1970년 방콕아시안게임서 亞신기록으로 수영 2관왕
직후 대회서 동종목 동시 석권 2연패 달성하고 은퇴
1980년 13시간 넘게 수영해 대한해협 최초 건너
도버해협, 울릉-독도 끊없는 도전…30주년 앞두고 별세
  • 등록 2022-08-11 오전 12:03:00

    수정 2022-08-11 오전 12:03:00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상택아, 니는 아시아의 물개 조오련이하고 바다거북이하고 헤엄치기 시합하믄 누가. 이길 것 같노.”

곽경택 감독의 영화 `친구`(2001년) 도입부에는 수영선수 조오련이 언급된다. 등장인물이 유년기 부산 바닷가에서 놀다가 주고받는 대사에서였다. 대답은 “조오련”이었다. 조오련이 아시아의 물개라는 별명을 얻기까지 과정을 함께 유영해본다.

고 조오련 선수가 1970년 방콕 아시안게임에서 2관왕에 오른 모습.(사진=대한체육회)
1952년 전남 해남에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유난히 손발이 컸다. 수영하기에 좋은 신체 조건이었다. 제대로 수영을 배운 것은 고등학생 때부터였다. 1969년 서울 고모 집으로 무작정 상경해 YMCA 실내수영장을 다녔다. 거기서 독지가의 눈에 들어 도움을 받아 체육 명문 서울 양정고등학교로 전학을 갔다.

체계적인 교육을 받으니 천재적인 실력을 금세 드러냈다. 1970년 12월 방콕아시안게임에 출전하기 전까지 한국신기록 14개를 갈아치웠다. 수영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지 1년 만에 거둔 성적이다. 방콕 아시안게임에서 자유형 400m와 1500m에서 우승해 2관왕을 차지했다. 전부 아시아 신기록이었다.

금메달보다 값진 것은 두 차례 모두 일본 선수와 대결에서 거둔 승리였다. 당시 일본이 제패해온 아시아 수영 구도에 균열이 생긴 것이다. 일본 언론은 고교생 신예 조오련을 두고 `수영을 시작한 지 1년 만에 일본 수영왕을 이겼다`고 특필했다. 그만큼 한국에서는 국민 영웅 대접을 받았다. 그의 나이 18세였다.

고 조오련 선수가 1974년 테헤란 아시안게임 당시 수영 2관왕에 오른 모습.(사진=대한체육회)
1974년 테헤란 아시안게임에서도 자유형 400m와 1500m 금메달을 땄다. 두 대회 연속으로 같은 부분을 석권하는 기록을 썼다. 모두 자신이 가지고 있던 아시아신기록을 다시 경신했다. 사람들은 그를 아시아의 물개라고 불렀다. 1978년 다시 방콕에서 열린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딴 이후 은퇴했다.

은퇴 이후 1980년 8월11일 대한해협을 수영으로 건너는 역사적인 시도를 한다. 그날 새벽 0시5분 부산 다대포 반도조선방파제에서 바다에 몸을 던졌다. 최소한의 장비로 떠난 여정이었다. 수경과 스노클만 착용한 그의 뒤를 배 3척에 나눠탄 의료진과 동료가 뒤따랐다. 상어나 어류로부터 공격을 막고자 특수제작한 철제 안전망을 친 게 전부였다.

이제부터 스스로와 싸움이었다. 매시간 영양을 보충하는 과정에서 먹은 빵과 음료수가 소화불량을 일으켰다. 소화제를 먹고서 간신히 컨디션을 회복했다. 디스코 같은 음악을 들으면서 지루함을 견뎠다. 근육이 경련을 일으킬 수 있어서 한시도 몸을 가만둘 수 없었다. 도전을 앞두고 서울에서 전남 해남까지 걸어 지구력과 인내심을 길렀던 게 도움이 됐다.

1980년 8월11일 대마도에 도착해 태극기와 동아일보 사기를 번쩍 들고 환하게 웃고 있는 수영선수 조오련.(사진=동아일보DB)
13시간 16분 10초가 걸려 대마도 소자키 등대 땅을 밟았다. 대한해협을 수영으로 건넌 첫 인류의 탄생이었다. 육지에 선 조오련은 “대한 남아의 용기와 기상을 발휘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후 1982년 영불 사이 도버해협을, 2002년 다시 대한해협을, 2003년 한강 600리를, 2005년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93km를, 2008년 독도 33바퀴를 각각 수영했다. 대한해협 횡단 30주년을 기념해 재도전을 준비하던 2009년 세상을 떠났다. 향년 57세.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