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대전시장, 재산 27.4억 신고…보유 부동산 30.5억

배우자 명의 상가·서울 아파트에 본인 명의 전세아파트 등
동구청장 5.7억·중구청장 11.4억·대덕구청장 9.9억 등 신고
  • 등록 2022-09-30 오전 12:00:00

    수정 2022-09-30 오전 12:00:00

이장우 대전시장이 대전시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과 가족이 모두 27억 4000만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0일 관보에 공개한 6·1 지방선거 신규 선출직 공직자 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이장우 대전시장과 가족이 보유한 부동산 가액은 모두 30억 5500만원이다. 이 중 배우자 명의로 된 대전 상가가 15억 2200만원, 배우자 명의의 서울 아파트가 10억 9900만원이다. 두 부동산의 실거래가는 11억 5000만원과 5억 8000만원으로 각각 등록됐다. 이 시장 본인 명의로는 대전 전세 아파트 3억 1000만원이 있다. 또 예금과 증권 자산은 6억 4900만원으로 신고했다. 다만 배우자 명의 채무는 10억 2100만원으로 이를 감안해 전체 재산은 27억 4000만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번에 함께 공개된 대전시 5개 자치구 구청장 재산은 박희조 동구청장 5억 7000만원, 김광신 중구청장 11억 4600만원, 최충규 대덕구청장 9억 9200만원 등이다. 대전시의원 22명 중 20명의 평균 재산은 8억 1200만원이다. 최대 자산가는 22억 7700만원의 김민숙(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 의원이다. 정명국(국민의힘·동구3) 의원도 20억 8200만원을 등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