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정권 2인자 '김형욱 실종'[그해 오늘]

5·16쿠데타로 득세해 중정부장으로 철권통치 기반 다져
3선개헌 이후 권력에서 멀어지고 1973년 美 망명
美 의회 청문회에서 박정희 치부 폭로하고 회고록 발간
파리에서 실종된 지 26년 만에 국정원서 살해공작 확인
  • 등록 2022-10-07 오전 12:03:00

    수정 2022-10-07 오전 12:03:00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1979년 10월7일 김형욱 전 중앙정보부장이 사라졌다. 프랑스 파리에서였다. 그가 왜 그날, 어쩌다 거기에 갔고, 어디로 사라졌는지 당시에는 알려진 게 없었다. 그간 행적을 토대로 사건을 재구성해볼 뿐이었다.

김형욱(앞줄 오른쪽 두번째) 전 중앙정보부장이 1977년 6월22일 미국 하원 국제관계 소위원회에 증언하기 위해 출석한 모습.(사진=AP)
1925년 황해도에서 출생한 김형욱은 1948년 육군사관학교에 입학하고 군인의 길을 걸었다. 1961년 5·16쿠데타에 가담하면서 권력 핵심으로 들어갔다. 쿠데타 공을 인정받아 국가재건최고회의 최고위원에 올랐다. 당시 나이 만 36세였다. 쿠데타 당시 계급이 중령에 불과했던 그는 준장까지 초고속 승진하고 1963년 예편했다. 그러면서 그해 7월 4대 중앙정보부장에 앉았다. 박정희 대통령이 취임한 해였다.

김형욱 중앙정보부는 철권통치 수단이었다. 인혁당과 동백림, 통일혁명당 등 굵직한 공안 사건의 배후에는 중앙정보부가 있었다. 훗날 조작으로 드러나 무죄로 뒤바뀐 사건들이다. 정치 공작에도 깊숙이 관여했다. 국민복지회사건은 대표적이다. ‘김종필계 모임 국민복지회가 3선 개헌에 반대하고 김종필 민주공화당 의장을 1971년 대통령으로 당선하도록 준비한다’는 게 골자다. 중정은 이런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박정희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민주공화당은 1968년 김종필계 의원을 대거 제명했고, 김종필 의장은 사실상 정계를 은퇴했다.

1969년 3선 개헌이 성공하자 김형욱은 중앙정보부장에서 물러났다. 사실상 경질이었다. 김형욱 중앙정보부의 월권과 폭압에 대한 불만을 잠재우고자 한 것이다. 이후 권력에서 멀어진 그에게 격세지감의 장면이 펼쳐졌다. ‘김형욱은 밤마다 협박 전화에 시달렸다고 한다. 정보부장 시절 가혹행위로 재산과 지위를 빼앗긴 이들이 연일 저주를 퍼부었다. 전화번호를 바꾸어도 마찬가지였다.’(1990년 2월27일자 동아일보 남산의부장들中)

1971년 전국구 의원에 당선했지만 1972년 유신이 선포되고 국회가 해산했다. 그러면서 유신정우회가 등장했다. 대통령이 국회의원 3분의 1을 지명하는데, 이들이 소속한 교섭단체였다. 1973년 3월 유신정우회 의원 명단에 김형욱 이름이 빠졌다. 정권에서 버림받은 것이다. 그해 4월 김형욱은 대만을 거쳐 미국으로 망명했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에서 김형욱 전 중앙정보부장 역으로 나온 박용각(곽도원 분) 포스터.(사진=남산의부장들)
김형욱이 다시 공개석상에 선 것은 1977년 6월이다. 한국이 미국 정치인에게 불법 로비를 한 ‘코리아 게이트’가 터지자 미국 하원 프레이저 청문회장에 나와 이 사실을 폭로하고 인권 유린까지 고발했다. ‘뉴욕타임스’와 인터뷰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회고록을 출간해 박정희 정권의 치부를 고발하고자 한 것도 눈엣가시였다. 정권은 회유와 권유, 협박을 통해 출간을 막고자 회고록 원고를 50만 달러에 사들였다. 그러나 1974년 4월 일본에서 김형욱 회고록이 출간했다. 박정희 정권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이게 1979년 9월까지의 사정이다. 김형욱은 가족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그해 10월1일 프랑스 파리에 갔고 10월7일 실종했다. 이후 온갖 추측이 난무했다. ‘시사저널’은 2005년 4월 살해에 가담한 중정 요원이라는 이를 인터뷰하고 ‘김형욱을 살해하고 시체를 분쇄해 닭 모이로 줬다’고 보도했다.

국정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진실위)는 2005년 5월 ‘김형욱 실종사건’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김형욱이 김재규 중앙정보부장 지시를 받은 중정 요원과 제 3국의 인물에게 살해됐다’는 점을 확인했다. 그러면서 ‘시체는 낙엽으로 덮었고, 살해에 쓰인 권총은 분실했다’고 했다.

김형욱이 실종하고 19일 후에 10·26 사건이 터졌다. 박정희 대통령이 사망했고 김재규 중정부장은 사형을 당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