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수사 경찰 "변호사 자리 비우자 사과하며 울어" 증언

  • 등록 2019-06-19 오전 7:38:46

    수정 2019-06-19 오전 7:38:46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정준화 기자]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의 마약 사건 제보자 한서희가 과거 경찰 조사 과정에서 심경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널A ‘뉴스A’는 18일 한서희가 지난 2016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던 당시 수사 경찰이 변호사에 대해 묻자 미심쩍은 반응을 보였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서희는 조사 내내 변호사의 눈치를 봤고, 변호사는 그런 한서희를 일일이 코치했다. 변호사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경찰은 한서희에게 속사정을 물었고, 이에 한서희는 “미안하다”며 “말 못할 사정이 있다”고 말하며 울었다.

앞서 한서희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당시 비아이의 마약 투약 사실을 경찰에 진술했다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는 비아이와 관련된 진술을 모두 번복한 바 있다.

최근에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비아이에 대한 진술 번복을 강요했다”고 주장해 큰 파장이 일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