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65' 전석호, 임하룡→이시아 죽음…남지현, '리셋' 수상함 눈치 채

  • 등록 2020-03-25 오전 6:59:06

    수정 2020-03-25 오전 6:59:06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남지현이 리셋을 한 사람들이 하나 둘 죽어가는 것을 보고 이상함을 눈치챘다.

(사진=‘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방송 화면)
24일 밤 방송한 MBC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이하 365)에서는 박영길(전석호 분)에 이어 최경만(임하룡 분)까지 죽음을 맞이하는 것을 보고 리셋 참여자들이 불안함을 느끼는 장면이 그려졌다.

리셋 초대자 이신(김지수 분)은 이날 방송에서 박영길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이신은 “리셋을 할 때 모두가 잠깐 정신을 잃었을 겁니다. 그 때 박영길 씨는 운전 중이었고 트럭에 부딪혀 죽었다고 합니다. 예상치 못한 사고였습니다. 리셋으로 도움이 필요한 분 있으면 얘기해주세요”라고 말했다.

신가현(남지현 분)은 과거 사고를 당했던 날로 돌아가 사고를 피할 수 있었지만 민주영(민도희 분)이 대신 큰 사고를 당했다. 신가현은 민주영이 자신의 사고를 대신 당했다는 죄책감에 괴로워했다. 신가현은 이신을 찾아가 “리셋 전으로 되돌려 주세요, 이번에도 범인을 못 찾을 것”이라고 말했고 이신은 최면으로 신가현의 무의식에 들어갔다. 신가현은 사고 범인이 리셋 참가자인 서연수(이시아 분)의 약혼자였음을 알게 된다.

그러나 이후 경찰 조사 결과 사고를 낸 당사자는 약혼자도 아닌 서연수였다. 분노에 휩싸인 신가현이 서연수에게 따져 물었지만 서연수는 증거가 없다는 말로 일관했다.

이 가운데 리셋 참가자들은 최경만의 장례식장에 모였다. 안승균(고재영 분)은 “뭔가 이상하지 않나, 벌써 두 번째 죽음이다. 이거 우리끼리 서바이벌 아닐까, 순서는 먼저 일어난 대로”라고 말했다. 신가현은 당시에 믿지 않고 자리를 떴지만 이내 수상함을 느껴 다음날 리셋 참여자들에게 만나자고 문자를 보낸다.

다음날 참가자들을 만난 신가현에게 지형주(이준혁 분)는 조사를 받으러 가자고 말했다. 서연수가 신가현과 만난 뒤 죽었기 때문. 참가자가 또 죽은 것을 안 다른 참가자들은 충격에 휩싸였고 이신이 무언가를 조작하고 있다는 의구심이 뒤따랐다.

예측할 수 없는 전개에 다음에 어떤 내용이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