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장윤정, "셋째 낳아줘" 도경완 부탁에.. '버럭'

  • 등록 2020-06-08 오전 7:52:16

    수정 2020-06-08 오전 7:52:16

장윤정, 도경완. 사진=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가수 장윤정이 셋째를 낳아달라는 남편 도경완의 말에 “그런 얘기 하지 말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집안에 코인 노래방을 만든 도경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도경완은 “우리 부부하면 생각나는 노래가 있다”며 그룹 솔리드의 ‘천생연분’을 선곡했다.

도경완과 장윤정은 지난 2017년 KBS 2TV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천생연분’을 불러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당시 도경완은 노래 중간 “둘째 낳아줘 장윤정”이라고 집어넣었고, 이후 둘째 딸 하영이가 태어났다.

도경완은 이날 노래를 부르며 “셋째 낳아줘 장윤정”을 연호했다. 이를 들은 장윤정은 “그때 ‘둘째 낳아줘 장윤정’이라고 했다가 둘째 낳은 거 아니냐. 장난으로라도 셋째 낳아줘 이런 이야기하지 말아라”라고 말했다.

이에 도경완은 “난 장난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도경완은 아나운서라는 직업에 대해 궁금해 하는 아들 연우를 위해 뉴스를 진행했는데, “나이 50에 장윤정이 쌍둥이를 득녀했다”는 아나운싱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