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다비치 강민경, 유튜브 PPL 논란 직접 해명 "위법행위 한 적 없어"

  • 등록 2020-07-16 오전 7:25:36

    수정 2020-07-16 오전 7:25:02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다비치 강민경이 유튜브 채널의 PPL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강민경(사진=SNS)
지난 15일 한 매체는 강민경의 유튜브 채널 ‘강민경’에 소개되는 일상 아이템 등이 PPL이라는 보도를 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강민경에게 이를 지적하는 내용의 댓글을 달았고 강민경은 이 댓글에 “영상 자체는 광고가 아니었으며 추후 협의가 된 내용도 자사 몰이나 스폰서 등 광고를 사용한다는 내용이었다”며 “내 영상 자체에는 표기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콘텐츠의 기획에 맞게 그리고 광고주와 협의된 내용에 맞게 적절한 광고 표기를 진행했다”며 “저는 어떠한 위법 행위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 특정 브랜드 협찬과 관련한 지적에 대해서는 “추후에 유튜브 콘텐츠를 편집해 사용해도 되겠냐는 제안을 받아들여 광고가 진행된 것”이라고 전했다.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강조한 강민경은 “유튜브 협찬을 받은 부분은 협찬을 받았다고, 광고가 진행된 부분은 광고를 진행했다고 영상 속이나 영상의 ‘더보기’ 란에 표기해서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