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물어보살' 에이핑크 정은지·오하영 "데뷔 10년차, 재계약 고민돼"

  • 등록 2020-08-04 오전 7:06:02

    수정 2020-08-04 오전 8:12:33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그룹 에이핑크 정은지, 오하영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재계약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정은지, 오하영은 3일 방송된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조만간 재계약 시즌”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정은지는 “에이핑크가 데뷔 10년차다.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며 “마의 7년차라고 하는 시기를 지났고, 앞으로 하면 더 롱런할 수 있을까란 생각을 하게 된다”고 전했다.

앞서 에이핑크는 데뷔하면서 소속사와 7년을 계약했고, 계약만료 후 3년을 연장했다. 서장훈은 “다시 연장했을 때 돈을 많이 받았냐”고 묻자, 정은지와 오하영은 “(재계약에 있어) 돈보다 가장 컸던 건 에이핑크라는 이름이었다”며 “다른 회사로 가면 에이핑크라는 이름을 못 쓰는 게 컸다”고 털어놨다.

불화 한 번 없이 오랜시간 팀워크를 이어온 점에 대해 정은지는 “데뷔 초에 억지로 친해져보려는 시간을 거쳤지만 멤버들이 그런 걸 좋아하는 성격이 아니었다”며 “서로 부담스럽지 않게 지켜봐줬기 때문에 지금까지 이어질 수 있었다”고 남다른 비결을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