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0.51 10.42 (+0.33%)
코스닥 1,046.12 6.69 (+0.6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새가수' 이장희·유영석 조 전원합격…추화정 "50번 일어날 만" 극찬 눈물

  • 등록 2021-07-30 오전 7:20:40

    수정 2021-07-30 오전 7:20:40

(사진=KBS2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새가수’ 이장희 조와 유영석 조가 전원 합격의 쾌거를 누렸다.

29일 저녁 방송된 KBS2 경연 예능 프로그램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이하 ‘새가수’)에서는 이장희 조와 유영석 조 지원자들이 전원 합격한 장면들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장희 조의 김수영, 김하준, 이재현은 레전드를 만나기 위해 울릉도로 향했다. 이장희는 “정말 고민 많이했다. 누구로 할까. 자기가 표현하려고 하는 거에 빠져서 진정으로 노래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추천인 선택 기준을 밝혔다.

배철수는 자신의 노래를 부른 김하준에게 “저는 사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제 노래를 부를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생각했다. 제 노래들이 음역들이 적고 경연곡으로는 안 어울린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나는 더 이상 이 노래 하면 안되겠다 생각했다. 그 정도로 잘 들었다는 뜻이다”라고 극찬했다. 이후 이장희 조는 전원 합격했다.

김조한 조 참가자인 이정욱, 서민석, 최서윤 역시 레전드의 추천서를 받기 위해 모였다. 이상은의 ‘그대 떠난 후’을 선곡한 최서윤은 “아무 생각 안 하고 몰입하려고 노력한 거 같다”며 긴장한 모습으로 노래를 시작했다. 김조한은 “너무 잘하는데? 본인 색깔이 확 나온다. 다른거 필요없다. 색깔만 나오면 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솔리드의 ‘이 밤의 끝을 잡고’를 선곡한 이정욱은 원곡자 앞에서 긴장한 모습으로 무대 위에 올랐다. 김조한은 “노래 잘하네. 되게 세련되게 잘해주셨다”라며 칭찬했다.

그러나 서민석은 아쉽게도 추천서를 받지 못했다. 김조한은 “3명이 너무 잘했다. 무대를 생각했을 때 끝까지 가려면 가창력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민석 씨의 목소리와 가창력을 좀 더 보여줄 수 있는 음악을 하면 더 잘 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거 같다”며 그를 뽑지 않은 이유와 취지를 전했다.

이어 유영석 조에서는 신지민과 추화정, 주재우가 뮤직뱅크 무대에 올랐다. 추화정은 “제가 가수의 꿈을 꾸고 50번 정도 오디션을 봤는데 다 떨어지고, 51번째 오디션에 붙어서 연습생 생활을 거치고 20살에 데뷔를 했다. 걸그룹 시절 마지막 무대가 뮤직뱅크였다. ‘디홀릭’이라는 그룹으로 데뷔를 했다. 저는 행복했다. 계속 꾸준히 하면 잘 될거라고 생각했는데 회사가 망해서 팀이 다 해체됐다. 너무 무대에 서고 싶었다”고 안타까운 사연을 밝혔다. 추화정의 무대를 접한 유영석은 그에게 “50번 일어날 만 하다. 소리가 아주 예쁘고 오늘 노래 되게 좋았다”고 찬사를 보냈고, 그의 칭찬에 추화정은 눈물을 터뜨려 뭉클함을 자아냈다.

신지민은 엄정화의 ‘초대’를 선곡했다. 유영석은 “이런 편곡과 이런 스타일은 더 이상 신선하지 않다. 훨씬 연주를 잘하고 노래를 잘해야 따라가는 사람이 아니라는 생각을 할 텐데”라며 날카로운 지적을 던지면서도 “그런데 오디션에 못 나가기는 아깝다. 몇 점이냐가 중요한 게 아니고 이 사람은 왠지 호감형이라는 느낌을 준다”고 추천을 했다. 이후 유영석 조 주재우, 추화정, 신지민이 전원 합격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는 레전드 전영록 조 화려한 퍼포먼스의 밴드 하퍼스, 출산 3개월 차 엄마 임연, 신의진의 무대로 모습으로 다음 회차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