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복GO를 찾아서]지아코가 입은 꽃게랑..36년 만에 명품으로?

'꽃게랑' 입은 지코에 열광한 2030세대
'제2의 곰표 패딩'…식품ㆍ패션업계 이색 콜라보
소비주체 MZ세대 잡기 위한 기업들의 마케팅
  • 등록 2020-07-04 오전 12:05:00

    수정 2020-07-04 오전 12:05:00

빙그레가 새롭게 론칭한 패션 브랜드 꼬뜨게랑. 모델 가수 지코 (사진=빙그레 제공)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이게 꽃게랑이라구요? 명품 브랜드인줄 알았어요”

지난달 30일 빙그레가 꽃게랑 스낵의 모양을 로고화해 만든 패션 브랜드 ‘Cotes Guerang(꼬뜨게랑)’의 광고를 본 네티즌들의 반응이다. 특이 이 광고는 가수 지코를 모델로 해 많은 이들이 한국에 새롭게 선보이는 명품 브랜드로 착각하기도 한다.

‘꼬뜨게랑’은 빙그레가 장수과자 꽃게랑을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에게 각인시키기 위해 만든 의류브랜드다.

꽃게랑과 발음이 비슷하면서 고급스러움이 물씬 느껴지는 꼬뜨게랑. 이는 패셔니스타 지코가 전면 모델로 나서면서 브랜드에 품격을 더했다. 여기에 공개된 화보 사진과 영상은 명품브랜드 못지않은 수준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지난 1986년 첫 출시한 꽃게랑은 올해로 34년이 됐다. 10대 시절 꽃게랑을 즐겨 먹었던 이들은 어느새 40대가 됐고, 이들은 더 이상 꽃게랑을 찾지 않는 나이가 됐다.

꼬뜨게랑이 출시한 의류 제품들 (사진=꼬뜨게랑 공식 인스타그램 캡쳐)
이 때문일까. 장수제품인 꽃게랑은 지금껏 특별한 마케팅이 없어도 꾸준히 판매가 됐던 인기 제품이지만 현재 상황은 많이 달라졌다. 과자 핵심 소비층인 1020세대에서는 꽃게랑의 인지도는 그렇게 높지 않다.

이에 돌파구를 찾던 빙그레는 MZ세대를 자극한 마케팅을 선보였고, 많은 이들은 ‘신선하다’며 열광하기 시작했다. 실제 누리꾼은 “빙그레 미쳤다”, “광고 겁나 웃기다. 지코가 입으니깐 명품. 출시하자마자 사야지”, “과자광고가 저렇게 고급스러워도 됩니까. 아이디어 너무 좋다. 꼬뜨게랑 꼭 살 수 있길”, “역시 지아코, 베르사체인 줄” 등의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빙그레 관계자는 “꽃게랑 스낵 모양을 모티브로 제작된 고급진 로고 모양이 MZ세대에게 새롭고 재미있는 브랜드 경험이 됐으면 좋겠다”며 “요즘 젊은 층에서 유행하는 ‘플렉스’(FLEX)의 일환으로 ‘Cotes Guerang’ 아이템들이 큰 사랑을 받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왼쪽부터)TBJ와 너구리가 협업해 만든 후드티셔츠/ 폴햄과 해태제과가 협업한 맛동산 시리즈 상품들(사진=TBJ·폴햄 제공)
꼬뜨게랑에 앞서 대한제분의 밀가루 브랜드 곰표가 온라인 패션몰 포엑스알과 함께 티셔츠와 패딩을 제작·판매하면서 흥행몰이에 성공했다. 당시 ‘곰표 패딩’은 품귀현상을 빚을 정도로 큰 인기를 모았다.

여기에 지난해부터 뉴트로(새로운 복고) 열풍이 지속되면서 패션업계와 식품업계의 협업이 줄을 잇고 있다. 소비자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푸드 패션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SNS 입소문을 통한 마케팅 효과도 얻겠다는 것이다.

한세엠케이의 TBJ는 지난 3일부터 농심과 협업해 만든 상품들을 온라인 패션스토어 무신사를 통해 100개 세트 한정 수량으로 판매를 시작했다. 너구리 캐릭터 모양의 후드티셔츠와 너구리 라면을 자수로 넣은 볼캡, 그리고 포켓티셔츠와 그래픽티셔츠 등 총 3종이다.

에이션패션의 폴햄도 지난 5월 해태제과와 손잡고 과자 맛동산을 활용해 이색 협업 상품을 내놓았다. 대표적인 상품은 맛동산 로고를 새긴 폴햄 티셔츠와 에코팩, 피크닉 매트 등이다.

지이크와 대웅제약이 협업해 만든 우루사 제품들 (사진=신원 제공)
신원의 지이크도 지난달 26일 대웅제약의 대표 제품인 우루사와 손잡고 협업 상품을 출시했다. 티셔츠와 양말, 슬리퍼 등에는 60년 역사의 우루사의 브랜드 아이덴티티인 ‘곰’의 이미지를 복고풍 감성으로 담았다.

대웅제약은 “간 기능 개선을 통한 피로회복제인 우루사 특징을 살려 업무에 지친 직장인에게 편안함을 선사하는 아이템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과거에는 동종업계간 협업이 유행이었다면, 최근에는 보다 신선한 느낌을 주고 새로운 가치를 더하기 위해 이종 산업간 협업이 많아지는 추세다.

밀가루 브랜드 ‘곰표’와 남성 의류 쇼핑몰 ‘4XR’의 협업 상품. (사진=4XR)
이는 MZ세대가 주소비 계층으로 잡으면서 이들을 타깃으로 한 마케팅이 주를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흔히 MZ세대들은 자신의 정체성과 솔직함을 바탕으로 나를 위해 소비한다. 남들과 확실히 다른 나만의 개성을 중시하고 자신이 추구하는 가치에는 적극적으로 소비하는 경향이 있다. 때문에 이들은 기업이 제품을 만드는데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이처럼 기존 인기 제품에 MZ세대를 겨냥한 마케팅을 강화하는 전략은 앞으로 더 활발해질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브랜드에 친숙한 소비자들에게 젊은 이미지와 새로운 활력을 느끼게 하고 브랜드를 잘 모르는 소비자들에게는 요즘 감성으로 다가갈 수 있다”면서 “이같은 홍보 활동을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무신사×하이트진로 ‘참이슬 백팩’.(사진=무신사)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