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56.12 4.72 (-0.15%)
코스닥 978.82 2.58 (-0.26%)

'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부부, 서울 건물주 됐다

  • 등록 2020-12-02 오전 6:32:08

    수정 2020-12-02 오전 7:24:19

‘아내의 맛’(사진=TV조선)
‘아내의 맛’(사진=TV조선)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방송인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건물주가 됐다.

지난 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부모님과 함께 한 구옥을 찾은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창업을 위해 구옥을 매입한 것. 출연진이 건물주가 된 두 사람을 축하하자 홍현희, 제이쓴은 “건물주라고 하기엔 너무 작다”고 쑥스러워했다.

이휘재는 “건물주라고 하면 안되는게 그러면 돈을 빌려달라고 한다”고 걱정했고 제이쓴은 “안그래도 DM으로 3000만원, 2500만원 빌려달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하정도 “저에게도 그런 게 온다”고 공감했다.

홍현희, 제이쓴은 “건물이 아니다. 구옥이다”면서 “여러분들이 가진 집 중에 가장 쌀 것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두 사람은 공동명의로 건물을 구입했다고 전했다. 홍현희는 “기분이 좋았던 게 처음에 시작할 때는 제가 돈이 없었다. 그런데 ‘아내의 맛’ 하면서 돈을 벌었다”고 뭉클해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